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철수, 홍준표의 '尹상남자' 그건 민간인 얘기… "그런 생각이면 공직 관둬야"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16 [14:27]

안철수, 홍준표의 '尹상남자' 그건 민간인 얘기… "그런 생각이면 공직 관둬야"

장서연 | 입력 : 2024/05/16 [14:27]

 

 

홍준표 대구시장의 윤 대통령을 향한 '상남자' 발언이 연일 논란을 일으키는 가운데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도 "홍 시장의 '상남자' 발언은 공직자의 자세가 아니다"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안철수 의원은 홍준표 대구시장의 '상남자' 발언에 대해 "그건 민간인의 이야기다. 국민들을 위한 의무가 있는 공직자에게 그런 말을 하는 건 굉장히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약 그렇게 생각한다면 본인이 공직을 그만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내 여자 지키겠다'는 마인드가 앞선다면 공직자가 아니라는 뜻으로 발언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홍준표 시장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등에 '자기 여자 보호하는 건 방탄이 아니라 최소한 상남자의 도리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 방어가 아니라 상식선에서 말한 것'이라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이어 "그럼 홍준표 시장은 왜 이런 말을 했을까"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안 의원은 "글쎄요. 하도 왔다 갔다 하는 말을 많이 해 해석하기가 굉장히 곤혹스럽다"고 답했다.

 

또 홍 시장의 '상남자' 발언의 계기가 된 검찰 수뇌부 인사에 대해선 "옛말에 오얏나무에서는 갓끈도 고쳐 매지 마라는데 이번이 그런 일이 아닌가 싶다"라며 "국민들이 오해할 그런 일들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홍준표 시장의 '상남자' 발언'은 연일 논란이 되고 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 원하는 건 '조선의 사랑꾼'이 아닌 '공정한 대통령'"이라고 지적하고 나섰고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수석 최고위원도 "공사 구분 못하는 봉건시대적 구닥다리 놀리 찌질"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인천에서 꼭 해야 할 9가지 경험을 선정해 주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