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담양군, 맞춤형 인구정책으로 출산율 ‘껑충’

- 지난해 합계출산율 1.13명으로 전국 평균(0.72) 크게 웃돌아 - 담양형 임신‧출산 정책효과, 학령기 아동 교육정책 ‘눈길’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4/03/04 [19:22]

담양군, 맞춤형 인구정책으로 출산율 ‘껑충’

- 지난해 합계출산율 1.13명으로 전국 평균(0.72) 크게 웃돌아 - 담양형 임신‧출산 정책효과, 학령기 아동 교육정책 ‘눈길’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4/03/04 [19:22]

[플러스코리아=이미란 기자]전남 담양군의 지난해 합계출산율이 1.13명으로 전국 평균을 크게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8일 발표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23년 전국 합계출산율은 0.72, 전남은 0.97명으로 감소세를 이어간 데 반해, 담양군은 오히려 31.4%(‘220.86’231.13)가 증가했다.

 

군은 지속 추진해 온 출산장려금과 영유아 및 임산부에 대한 맞춤형 지원 정책이 출산율을 반등시키는 계기가 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국가에서 추진 중인 임신출산 지원사업을 군비로 확대한 다자녀가정 기저귀 지원사업’,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본인부담금 지원사업이 출산가정에 큰 호응을 얻으며 출산율 상승에 이바지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지난해부터 시행한 폐교 위기의 작은학교 살리기 특별프로그램, 초등학교 입학축하금 지원사업 등 지역의 특성에 맞는 농촌형 교육정책 또한 주효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병노 담양군수는 출산율이 점진적으로 늘어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확대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담양군을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담양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