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청주까지 번진 민주당 공천 갈등…5선 변재일 컷오프설에 '술렁'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28 [16:55]

청주까지 번진 민주당 공천 갈등…5선 변재일 컷오프설에 '술렁'

장서연 | 입력 : 2024/02/28 [16:55]

(기사=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국회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 청주 청원 선거구의 터줏대감으로 불리는 더불어민주당 변재일(5선) 의원의 컷오프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지역 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변 의원의 지역구인 청주 청원을 전략 지역구로 지정해 달라고 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에 요청했다고 28일 밝혔다.

공관위는 이장섭(초선) 의원의 지역구인 청주 서원도 전략 지역구로 지정해 달라고 했다.

전략 지역 지정 여부와 공천 방식은 전략공관위가 결정하는데, 영입 인재 등을 전략공천하거나 전략경선을 진행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청원은 전략공천, 서원은 전략경선 지역으로 고려되고 있다는 뒷말도 흘러나온다.

한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변 의원은 컷오프(경선 배제)된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지역정가에서는 수일 전부터 회자한 신용한 전 서원대 교수의 '청주권 전략공천설'이 현실화하고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변 의원을 지지하는 청원지역 지방의원(도의원 2명·시의원 4명)들도 기자회견을 열어 "전략공관위에서 경륜과 경험, 실력을 겸비한 변 의원을 배제하는 결론을 낸다면 총선에서 표로 심판받게 될 것"이라며 "끝까지 민심을 외면한다면 우리는 변 의원이 어떤 결정을 하더라도 함께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장섭 의원도 안심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소문처럼 서원이 전략경선 지역으로 지정된다면 컷오프 여지가 여전하기 때문이다.

전략경선은 경선 대상자 수나 방식을 기존 기준과 달리 정하는 것을 뜻한다.

제3의 인물을 경선에 투입하면서 본선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는 기존 공천자는 사전 배제될 수 있다는 얘기다. 현역의원도 마찬가지다.

현재 서원 선거구의 민주당 공천 신청자는 이 의원을 비롯해 이광희 전 도의원, 안창현 전 언론인 등 3명이다.

경선 방식이 변경돼 후보들에게 어떤 유불리로 작용할지 역시 가늠하기 어렵다.

민주당의 경선은 기본 당원 50%·국민 50%의 여론조사이지만, 앞서 전략경선 지역으로 지정된 대전 서구갑·충남 천안을 등은 국민 100%로 변경된 바 있다.

한 지역정가 관계자는 "전략 지역구로 지정된다는 것은 현역의원은 물론 기존 공천 신청자들 모두에게 난감한 상황"이라며 "결과에 따라 경선 참여 기회조차 박탈될 수 있어 후폭풍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재명 대표가 영입한 신 교수의 전략 공천설이 뇌관으로 작동하고 있지만, 변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민주당 충북 의원 가운데 유일하게 이 대표를 지지했던 현역 의원이어서 지금 중앙당에서 벌어지는 친명-친문 충돌의 성격은 아니다"라면서도 "하지만 당내 갈등의 파장이 청주까지 번진 것은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지난 7일 총선에 투입할 충청권 인재 15호로 박근혜 정부 시절 대통령직속 청년위원장을 지낸 신 전 교수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이후 청주권 4개 선거구를 대상으로 신 전 교수를 포함한 중앙당의 여론조사가 진행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당 지도부가 현역의원을 배제하고 신 전 교수를 꽂을 수 있다는 소문이 끊이질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전략 지역구 지정까지 거론되자 변 의원의 컷오프에 이은 신 전 교수의 청원 전략공천 가능성을 높게 점치는 분위기다.

변 의원 측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변 의원은 즉각 입장문을 내 "당의 결정은 아무리 이해하려 해도 납득하기 힘들고, 모욕감과 분노를 억누를 수 없다"면서 "공천 배제 얘기가 사실이라면 그 결정을 재고하고, 공정한 경선 기회를 보장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변재일 의원을 지지하는 충북 지방의원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