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공천 내홍으로 위기에 직면한 민주당, 비명계 '집단 탈당' 예고…이재명 "당무에 참고 하겠다"

비명계,이재명 향해 "자신 가죽 왜 안 벗기나"

장덕중 | 기사입력 2024/02/27 [18:21]

공천 내홍으로 위기에 직면한 민주당, 비명계 '집단 탈당' 예고…이재명 "당무에 참고 하겠다"

비명계,이재명 향해 "자신 가죽 왜 안 벗기나"

장덕중 | 입력 : 2024/02/27 [18:21]

 

4월 총선 공천에서 사실상 배제된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 중심으로 탈당이 잇따르면서 더불어민주당 내홍이 극에 달하고 있다.

민주당 전략공관위원회는 27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출마 선언한 중·성동갑 지역에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했다. 사실상 임 전 실장에 대한 컷오프 결정에 의원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공관위 발표 직후 고민정 최고위원은 당직을 사퇴했다. 그간 임 전 실장의 공천을 비롯해 각종 문제를 제기해 왔던 고 의원은 "제가 문제 제기했던 것은 최근 불거지고 있는 공천갈등과 '무전략'에 대한 비판을 방관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그런 논의조차 열리지 않는다면 최고위원회는 아무 의미가 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하위 20% 평가 및 통보 절차, 여론조사 업체와 여론조사 불공정 문제 등을 두고 당내 불만이 쌓였다, 임 전 실장 공천을 기점으로 당 지도부에 대한 불만이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임 전 실장의 문제를 비롯해 공천 관련 비판이 쏟아졌다. 친문계 핵심 홍영표 의원과 송갑석 의원 등이 공개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을 사퇴한 정필모 의원도 여론조사 업체 선정을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 대표를 향해 '혁신을 말하며 자신의 가죽은 벗기지 않는다'는 취지로 문제제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지도부가 상황을 너무 안이하게 판단하고 있다. 지난 지선 참패했던 때와 똑같은 상황"이라며 "지금은 총선 승리가 목표가 아니라 사당화의 완성을 위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하위 20%에 들었던 의원들도 당시 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를 직격하며 공개적으로 나섰다. 박용진 의원은 당시 '이재명 사천'을 비판했고, 윤영찬 의원도 "민주당에 시스템공천이 없다는 것이 드러났고 지도부와 공관위의 신뢰가 땅에 떨어졌다"고 비판헀다. 김한정 의원 역시 "부당한 낙인과 불리함"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모두 민주당에 남아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탈당을 선택한 이들도 있다. 하위 10% 통보를 받은 박영순 의원은 이날 탈당과 새로운미래 입당을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재명 대표 사당으로 전락한 민주당 탈당을 선언한다"며 "이재명 지도부는 지난 대선 경선에서 상대 후보를 지지했다, 비명계라는 이유로 사실상 공천 탈락의 표적으로 삼았다"고 비판했다.

설훈 의원 역시 이날 의원총회에서 고별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설 의원은 28일 거취를 밝힐 예정이다.

다만 이 대표는 의원들의 '불공정 공천' 논란에 대한 지적을 들은 후 "우리 의원님들이 많은 의견을 주셨는데 당무에 참고하도록 하겠다"는 입장만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