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여성유권자연맹 "암컷 발언 최강욱은 즉각 정계은퇴하라"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3/11/27 [16:30]

여성유권자연맹 "암컷 발언 최강욱은 즉각 정계은퇴하라"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3/11/27 [16:30]

▲ (사)한국여성유권자연맹(이은주 중앙회장)이 27일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윤리위원회 자문위원이었던 최강욱 전 의원의 암컷 발언에 대해 "반성없는 최강욱 전 의원은 즉각 정계은퇴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사)한국여성유권자연맹  © 동아경제신문

 

"성희롱 발언이어 여성 혐오적 언급

 반성없이 변명으로 일관" 사퇴 촉구

 

"남성중심 정치 단면 보여줘" 지적


[동아경제신문=이은실 기자] (사)한국여성유권자연맹(이은주 중앙회장)이 27일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윤리위원회 자문위원이었던 최강욱 전 의원의 암컷 발언에 대해 "반성없는 최강욱 전 의원은 즉각 정계은퇴하라"고 촉구했다.

 

(사)한국여성유권자연맹은 "암컷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음에도 국민의 정서와 시대적 흐름조차 외면한 채 변명으로 일관하는 최강욱 전 의원의 정계 사퇴를 촉구한다"며 "성희롱 발언에 이어 계속적인 여성 혐오적인 언급은 남성 우월적인 사상에 찌든 남성중심정치의 현 단면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같은 여성으로서 당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민주당 여성의원들의 문제의식이 결여된 부적절한 언행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말과 행동은 그 하나하나에 늘 진중하고 세심해야 하며 진영논리에 의해 함부로 쓰여서는 안된다. 서로에 대한 배려 없는 막말로 자신의 의견을 저급하게 피력하는 자들은 앞으로 국민의 대표 직책을 주어서는 절대로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논어의 '近者說遠者來'(근자열원자래)는 '멀리 떨어져 있는 백성들도 정치를 잘한다는 소식을 전해듣고 모여든다'는 뜻으로 좋은 정치의 덕이 멀리 미침을 비유한 말이다. 

 

이들은 "근자열원자래는 우리의 일상에도 그리고 정계에서도 널리 본보기가 되는 말"이라며 "우리 한국여성유권자는 더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국가를 대표하는 이들을 지혜롭고 현명한 잣대로 심판할 것이다. 반성 없는 최 전 의원의 존재 자체가 여성에 대한 2차 가해이며, 민주당은 남녀갈등과 남녀혐오를 더이상 조장하지 못하게 최강욱 전 의원을 퇴출하고, 최 전 의원은 모든 책임을 지고 즉각 정계은퇴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원본 기사 보기:동아경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