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기현,험지 출마 압박에도 휴일 울산행…"내 고향도, 지역구도 울산인데…왜 시비"

??? | 기사입력 2023/11/25 [21:28]

김기현,험지 출마 압박에도 휴일 울산행…"내 고향도, 지역구도 울산인데…왜 시비"

??? | 입력 : 2023/11/25 [21:28]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25일 지역구인 울산 남구에서 의정보고회를 개최하며 "내 지역구가 울산이고, 내 고향도 울산이고, 지역구를 가는 데 왜 시비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표는 휴일인 이날 울산 남구 달동과 선암동을 오가며 세 차례 의정보고회를 열었다.

김 대표는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구민들에게 (활동을) 보고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울산행을 두고 당 혁신위원회의 험지 출마 요구를 일축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데 대해 불편함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달동 의정보고회에는 180명이 몰렸다. 인근 울산 울주군을 지역구로 둔 서범수 의원도 참석했다.

김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의정보고회는) 국민의 알권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을 큰 체육관에 오시라 초청하면 거기서 으샤으샤 할 때가 많았다"며 "4년 임기 마무리할 시점에 그렇게 할까 했는데, 그렇게 모아서 했다고 하면 세 과시했다 할까 봐 그러지 않았다"고 했다.

앞서 친윤(친윤석열) 핵심으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은 경남 함양체육관에서 지지모임을 열고 4200여명·버스 92대가 집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대표는 선암동 의정보고회에서도 "의정보고회를 한다고 하니까 왜 하냐고 시비를 거는 사람들이 있어서 황당하다"며 불쾌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김 대표는 이날 윤석열 대통령과의 관계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저는 대통령과 자주 만난다"며 "어떤 때는 만나면 한 3시간씩도 얘기한다. 주제를 가지고 하는 게 아니고 그냥 프리토킹을 한다"고 전했다.

그는 "어떤 때는 하루에 3번, 4번씩 전화도 한다"며 "밤늦은 시간이더라도 밤 9시, 10시라도 만나서 이야기 나눈다"라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