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내장산 단풍 이번 주말 절정...다음주까지 이어질 듯

- 따뜻한 가을날씨 이어져 단풍 절정시기 늦어져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3/11/02 [20:02]

내장산 단풍 이번 주말 절정...다음주까지 이어질 듯

- 따뜻한 가을날씨 이어져 단풍 절정시기 늦어져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3/11/02 [20:02]

정읍 내장산 단풍이 이번 주말 절정을 만산홍엽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붉게 물든 내장산은 그 다음주까지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할 전망이다. 

 

당초 내장산 단풍은 10월 말에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됐으나, 평균기온 상승과 불볕더위 등 이상기후로 절정시기가 늦어지고 있다고 산림청 등은 설명했다.

 

흔히 단풍나무는 한 종류만 있는 것으로 알기 쉽지만, 나뭇잎과 모양 등에 따라 모두 종이 다르다. 예를 들어 고로쇠나무 등의 잎은 손바닥 형상을 띄며 5~7개의 갈래가 있지만, 신나무는 3, 당단풍은 9~10개로 갈라지는 것이 특징이다.

 

산홍(山紅), 수홍(水紅), 인홍(人紅)의 내장산에는 우리나라에서 자생하고 있는 단풍나무 중 당단풍, 좁은단풍, 털참단풍, 고로쇠, 왕고로쇠, 신나무, 복자기 등 총 11종이 서식하고 있다.

 

특히 내장산 단풍은 아기 손처럼 잎이 작고 진한 붉은 빛을 띄어 애기단풍으로 불리기도 한다.

 

일주문에서 내장사에 이르는 단풍터널은 내장산 단풍 풍경 중 단연 으뜸이다. 108주의 단풍나무에서 뿜어내는 붉은 가을정취와 천년고찰이 주는 편안함과 고즈넉함이 만나 관광객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정자에 날개가 돋아 승천했다는 전설이 깃든 우화정과 어우러지는 단풍의 풍경은 한 폭의 수채화 같은 느낌을 준다. 우화정에서 조금 떨어져 있는 곳에 있는 케이블카를 타고 내장산 풍경을 감상하면 하늘에서만 볼 수 있는 숨겨진 풍경을 볼 수 있어 감탄이 절로 나온다.

 

시 관계자는 이번 주말에 내장산의 단풍이 절정을 이뤄 아름다운 가을풍경을 볼 수 있겠지만, 비가 예보돼 있어 잎이 빨리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하루빨리 내장산에 방문해 눈부신 단풍 풍경을 가진 내장산의 화려한 정취를 감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