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尹 대통령 지지율, 0.8%p 내린 36% 3주 연속 하락세 ...

김시몬 | 기사입력 2023/03/27 [11:05]

尹 대통령 지지율, 0.8%p 내린 36% 3주 연속 하락세 ...

김시몬 | 입력 : 2023/03/27 [11:05]

제공=리얼미터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3주 연속 하락하며 36%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공개됐다. 강제동원(징용) 해법 및 소위 주 69시간 근무 논란 등 복합 악재가 영향탓이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20~24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올해 3월4주차 주간 집계에 따르면 윤 대통령 취임 46주차 국정수행 긍정 평가는 전주 대비 0.8%포인트 하락한 36.0%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 평가는 0.8%포인트 상승한 61.2%다. ‘잘 모름’은 0.1%포인트 오른 2.8%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25.2%포인트다.

일간 지표는 지난 17일 37.6%(부정 59.3%)로 마감한 뒤 21일 36.3%(부정 61%), 22일 36.3%(부정 60.7%), 23일 34.9%(부정 62.1%)까지 하락했다. 24일에는 35.7%(부정 61.5%)로 소폭 상승했다.

국정지지도 하락에는 한일 정상회담 이후 불거진 ‘굴욕 외교’ 논란 및 ‘주 최대 69시간’ 근로제 개편 논란이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주초 한일 정상회담 이후 야권에서 시작된 ‘굴욕 외교’ 논란에 대응하는 입장을 내놨으며,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2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근로제 개편 논란과 관련해 고개를 숙였다.

연령대별로 40대에서 6.1%포인트 하락한 21.2%(부정 77.4%), 70대 이상에서 4.4%포인트 하락한 53.3%(부정 40.4%)를 기록했다. 20대에서도 1.8%포인트 하락한 29.0%(부정 67.5%)다. 반면 30대에서는 5.3%포인트 상승한 30.7%(부정 66.7%)를 기록했다.

박수영 국민의힘 여의도연구원장은 CBS라디오에서 여당의 지지율 약세와 관련해 "우선 일본 관계, 한일관계 이 부분은 국민의 65%가 반대하고 있기 때문에 지지율이 떨어지는 데 기여를 했다고 본다"며 "69시간제 관련해 여러 오해들 잘 알려지지 않았던 부분 또 우리 커뮤니케이션이 준비가 안 됐던 부분 이런 것들이 겹쳐서 악재가 계속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 응답률은 3.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념성향별로 중도층에서는 3.8%포인트 하락한 30.9%(부정 67.5%)로 조사됐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