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경귀 아산시장, 대통령·도지사 공약 '경찰병원 아산 건립', 준비 끝!

박상진기자 | 기사입력 2022/12/03 [18:01]

박경귀 아산시장, 대통령·도지사 공약 '경찰병원 아산 건립', 준비 끝!

박상진기자 | 입력 : 2022/12/03 [18:01]

▲ 박경귀 아산시장이 2일 오후 경찰병원 부지평가위원들에게 아산이 최적지이며 부지 확보한 점 등 건립이 용이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 아산시 제공


[플러스코리나타임즈 박상진 기자]
 

경찰청 부지평가위원회가 2일 오후 아산시 초사동 경찰타운 인근 국립경찰병원 분원 후보지를 방문해 현장 실사를 마쳤다.

 

이날 직접 마이크를 잡은 박경귀 아산시장은 뛰어난 교통 여건 병원 건립 용이성 주변 의료기관과의 협력 용이 1000만 명에 달하는 의료 수요 등을 중점적으로 설명하며 아산의 입지적 장점과 유치 당위성 등을 평가위원들에게 브리핑했다.

 

아산시 건립 후보지인 초사동은 광역 교통망이 뛰어날 뿐 아니라, 경찰대학·경찰인재개발원·경찰수사연구원 등 경찰 관련 기관이 집적되어 있어 연간 3만 명이 넘는 경찰들이 전문적인 교육·연구를 위해 방문하는 곳이다.

 

박경귀 시장은 이 같은 점을 강조하며 아산은 경찰병원 분원 입지시 전국 경찰의 의료 접근성과 건강복지가 가장 크게 개선될 수 있는 최적지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아산시가 경찰청에 제시한 병원 부지는 경찰청이 소유한 유휴부지라 부지매입이나 교환 절차를 밟을 필요가 없다. 다른 두 후보 도시와 달리 국민 혈세를 절약할 수 있다는 압도적 장점을 반드시 고려해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평가위원들은 인근 교통 여건과 개발 계획, 부지 확보 방안과 안정적 병원 경영을 위한 주변 의료 수요 등에 대해 꼼꼼하게 질의했다.

 

▲ 박경귀 아산시장이 지난 2일 오후 초사동에서 경찰병원 부지평가위원들에게 아산이 최적지임을 강조하고 있다.  © 아산시 제공

 

박 시장은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는 한편, “국립 경찰병원은 경찰의 이용 편의는 물론, 공공의 이익과 충남의 열악한 의료 인프라 개선을 위해서도 반드시 아산으로 와야 한다고 말했다.

 

아산과 천안을 합치면 인구가 100만이 넘지만 3차 병원 수는 두 곳밖에 없고, 종합병원 이상 의료기관 수, 인구 1000명당 병상 수 역시 다른 후보지에 비교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박 시장은 충남에서 가장 큰 도시인 천안 아산도 이 정도다. 충남은 의료비 역외 유출이 전국에서 가장 심한 곳이라면서 충남의 열악한 의료 인프라는 역설적으로 국립 경찰병원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경영을 가능하도록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산시는 유치 확정 즉시 병원 착공이 가능하도록 모든 준비를 마쳤다면서 경찰병원의 착공과 설립, 안정적 운영에 이르기까지 충남도, 지역 국회의원 등과 협력해 가능한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강력한 유치 의지를 피력했다.

 

자리에 함께한 이명수 국회의원과 이필영 충청남도 행정부지사는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을 약속하며 박 시장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

 

▲ 박경귀 아산시장이 지난 2일 초사동 경찰병원 건립 후보지 인근에서 '경찰병원 아산건립'을 촉구하는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 아산시 제공

 

이날 경찰타운 입구에는 영하의 날씨에도 2500여 명의 시민이 모여 지역민들의 간절한 열망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들은 평가단의 아산 방문을 환영하는 한편, “경찰병원 유치는 대통령 공약이라면서 경찰병원 아산 유치구호를 소리 높여 외쳤다.

 

박 시장은 추운 날씨에도 거리로 나와 힘을 보태준 시민들과 손을 맞잡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경찰청 경찰병원 분원 부지평가위원회는 2일 아산시 초사동 경찰타운을 끝으로 최종 후보에 오른 3곳에 대한 현장 실사를 모두 마쳤다.

 

경찰청은 후보지의 장단점과 지자체 지원 계획 등을 평가하는 발표 평가를 거쳐 이달 중 우선협상 대상지를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2028년 건립 예정인 국립 경찰병원 분원은 응급의학센터와 건강증진센터 등 2개 센터와 23개 진료과를 갖춘 550병상 규모 3차 병원으로, 경찰공무원 외에 일반 시민도 진료받을 수 있다.

 

국회, 경기도, 충남을 취재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성 황룡강에 봄 소식 전하는 황설리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