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광역시 강기정 시장 “독일 라이프치히와 인적·경제 교류”

우호도시인 독일 라이프치히 부르크하르트 융 시장과 화상회의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11/28 [07:23]

광주광역시 강기정 시장 “독일 라이프치히와 인적·경제 교류”

우호도시인 독일 라이프치히 부르크하르트 융 시장과 화상회의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11/28 [07:23]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독일 라이프치히와의 교류를 재개한다.

 

강 시장은 25일 오후 우호도시인 독일 라이프치히 부르크하르트 융 시장과 화상회의를 하고 교류 확대 및 협력 강화를 약속했다.

 

강 시장은 “광주 시민에게 독일은 힌츠페터의 나라로 마음 속 깊이 남아있고 독일 아우토5000에서 영감을 받은 광주글로벌모터스는 노사 상생의 상징이 됐다”며 “특히 민주주의와 예술의 도시 라이프치히와 광주의 인연이 깊은 만큼 다양한 방식으로 협력하자”고 말했다.

 

특히 강 시장은 “펜데믹으로 그동안 교류가 원활하지 못했지만, 민주주의와 문화예술을 뛰어넘어 인적 교류를 시작하고 싶다”며 “광주 공직자들이 독일의 강소기업 정책과 행정을 직접 보고 배울 수 있도록 공무원 연수 프로그램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부르크하르트 융 라이프치히 시장은 “프랑스 한 도시와도 비슷한 논의를 하고 있고 이 제안에 대해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광주-독일 간 공무원 연수 프로그램을 개발해 국제교류를 활성화하자”고 화답했다.

 

이어 “대한민국 민주주의 성지 광주와 동독 민주화의 발원지 라이프치히가 협력해 민주주의 발전을 이끌자”며 “라이프치히가 준비 중인 민주주의 네트워크에 함께 해 달라”고 요청했다.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독일 라이프치히 빛의축제 교류도 이야기됐다.

 

융 시장은 “2024년 평화혁명 35주년을 기념하여 ‘빛의축제’라는 대규모 행사를 계획하고 있는데 광주 예술가들이 함께한다면 라이프치히가 더욱 빛날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강 시장은 “5·18민주화운동 주제 전시 등 교류를 다시 활성화하자”며 “2024년 축제에 미디어아트 참여 등 심도 깊은 논의를 이어가자”고 답했다.윤진성기자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성 황룡강에 봄 소식 전하는 황설리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