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른 녹조 예상…환경부 ‘여름철 수질관리 대책’ 본격 시행

드론 등 활용해 하천변 오염원 감시…낙동강·대청호에는 맞춤 대책 추가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2/05/26 [10:26]

이른 녹조 예상…환경부 ‘여름철 수질관리 대책’ 본격 시행

드론 등 활용해 하천변 오염원 감시…낙동강·대청호에는 맞춤 대책 추가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2/05/26 [10:26]

환경부는 올 여름 무더위가 예상됨에 따라 녹조 발생을 예방하고 수질을 관리하기 위한 ‘여름철 녹조 및 수질관리 대책’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기상청 장기예보에 따르면 올해 여름은 예년에 비해 기온이 높고 강수량은 비슷할 것으로 예상돼 다음달부터 하천과 호수에 녹조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우선 녹조를 유발하는 주요 원인인 영양염류의 유입을 집중적으로 저감해 녹조 발생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여름철 공공 하·폐수처리장(162곳)에서 총인 처리를 강화 운영해 총인 방류량을 줄이고 무인항공기 및 환경지킴이 등 다양한 감시수단을 활용해 하천변의 오염원을 감시할 계획이다.

 

또 지자체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홍수기(6월 21일~9월 20일) 시작 전 오염시설을 집중 점검하는 등 오염원 유출을 사전에 억제한다.

 

▲ 녹조 제거 및 완화장비 (사진=환경부)  © 김정화



녹조가 자주 발생하는 낙동강 및 대청호를 대상으로 지역 특성에 맞는 대책을 추가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낙동강 지역에서는 주민 중심의 협의체(거버넌스)를 구성, 비점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위한 주민교육 등을 실시하고 야적 퇴비 제거 및 방수포 설치를 통해 오염물질의 하천 유출을 최소화한다.

 

대청호 지역에서는 수상퇴치밭과 조류제거선 운영 등을 통해 생물학적으로 영양염류를 저감해 녹조 발생을 억제할 예정이다.

 

아울러 환경부는 그동안 운용해왔던 전국 29곳 주요 지점의 조류경보제를 강화하는 등 녹조 감시체계를 운용한다.

 

특히 올해는 친수활동 지점으로 확대하고 녹조 농도 측정 채수 지점을 수변가로 확대할 계획이다.

 

경보 발령 기준에 조류독소를 포함하는 등 강화된 조류 관측(모니터링)에 대한 시범운영도 실시하기로 했다.

 

한강, 낙동강 등 11곳의 녹조 발생량을 예측해 관련 기관에서 선제대응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 조류경보 ‘경계’ 발령 시에는 환경부, 지자체, 유관기관으로 ‘녹조대응 상황반’을 구성해 녹조 발생에 신속히 대처하기로 했다.

 

녹조 발생지역을 중심으로 물 순환장치, 수면포기기(수차) 등의 녹조 제거장비를 집중적으로 운영하고 오염원과 녹조 감시를 강화한다.

 

녹조 대량 발생 시에는 물이용에 장애가 없는 범위에서 댐 여유수량을 적기에 방류하고 탄력적으로 보를 운영하기로 했다.

 

취수구 인근에 조류 차단막을 설치해 정수장으로의 조류 유입을 최소화하고 분말활성탄 등의 정수처리를 강화해 조류독소와 맛·냄새 물질을 제거, 국민들이 안심하고 먹는 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물환경정보시스템(nier.go.kr) 등의 온라인 정보공개를 통해 녹조 발생 상황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류연기 환경부 물환경정책관은 “녹조 발생을 줄여 여름철 안전한 먹는물을 공급하고 건강한 수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장미꽃 만발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