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장성 황룡강 100만 송이 해바라기 ‘활짝’

황룡강 상류 장안교~연꽃정원 인근…1만 3200여㎡ 규모 조성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10/09 [09:01]

장성 황룡강 100만 송이 해바라기 ‘활짝’

황룡강 상류 장안교~연꽃정원 인근…1만 3200여㎡ 규모 조성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10/09 [09:01]

 



가을 황룡강의 풍경을 아름답게 완성하는 꽃 해바라기가 10월 들어 본격 개화 시기를 맞이했다.


해바라기를 볼 수 있는 곳은 황룡강 상류 지점 황미르랜드 방면이다. 장안교~연꽃정원 일원에 약 1만 3200㎡ 규모로 해바라기 정원이 조성되어, 100만 송이가 넘는 가을 해바라기를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장성군은 해바라기 정원 조성을 위해 지난 8월부터 종자 파종과 육묘, 식재 작업을 진행했다. 식재된 품종은 썬리치 오렌지로, 피어있는 시기가 길고 줄기가 튼튼한 최고 품질의 해바라기다.

9월 말부터 하나둘씩 꽃잎이 열리기 시작해 10월 초순 무렵 황룡강 일원을 황금빛으로 담뿍 물들였다.

해바라기 정원을 찾은 정모 씨(담양)는 “매년 가을마다 황룡강 해바라기를 보러 오는데, 올해는 예년보다 더 노란빛이 선명하고 진한 느낌”이라면서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자주 찾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바라기 정원을 들렀다면 인근의 연꽃정원과 은행나무 수국길도 함께 둘러보는 것이 좋다. 황룡강 일원에 피어있는 10억 송이 가을꽃과 테마정원 ‘빈센트의 오화원’도 빼놓을 수 없는 감상 코스다. 특히 최근 정식으로 개방된 ‘옐로우시티 스타디움’의 야경은 강변 풍경과 어우러져 매우 인상적인 감흥을 남긴다.

 




군 관계자는 “올해 해바라기 정원은 10월 말까지 개화시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방문객 여러분께 소중한 추억을 선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황룡강 해바라기 정원은 지난 2019년 가을, 사람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 바 있다. 세 차례의 가을태풍을 이겨내고 개천절 아침에 활짝 피어나, 정원을 찾은 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대설 맞은 강진만생태공원 큰고니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