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화의전당, 프랭크 카프라 특별전 개최

유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3/07/13 [17:41]

영화의전당, 프랭크 카프라 특별전 개최

유인규 기자 | 입력 : 2013/07/13 [17:41]
[민족 통일 역사=플러스코리아] 유인규 기자=  영화의전당은 7월 23일까지 시네마테크에서 고전기 할리우드의 대표 거장 ‘프랭크 카프라’의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영화를 통해 미국 민주주의의 이상을 실현한 프랭크 카프라는 로맨틱 코미디의 원조 ‘스크루볼 코미디’를 미학적으로 발전시킨 감독이다.

‘스크루볼 코미디(screwball comedy)’는 빈부와 신분 격차를 넘어선 남녀 주인공이 끊임없이 티격태격 하다 결국은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빠르고 재치 있는 대사로 유쾌하게 그려낸 고전 장르를 일컫는다.

카프라는 무성 슬랩스틱 코미디가 힘을 잃고 유성영화가 본격화 될 무렵 스크루볼 코미디라는 새로운 장르를 시도해 1930년대 대공황으로 지친 미국인들에게 희망과 웃음을 선사해 준다.

그 결과 오스카 감독상 3회 수상이라는 진기록을 세운 것은 물론, 대중들로부터 ‘미국의 마음’이라는 별칭까지 얻었을 만큼 프랭크 카프라는 현재까지도 변함없이 ‘미국이 사랑하는 영화감독’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번 ‘프랭크 카프라 특별전’에서는 <하루 동안의 숙녀>(1933), <어느 날 밤에 생긴 일>(1934), <디즈 씨 도시에 가다>(1936), <스미스 씨 워싱턴에 가다>(1939), <존 도우를 만나요>(1941), <멋진 인생>(1946) 등 총 12편의 작품을 상영하게 된다.

사회적 불신이 날로 더해가는 요즘, 프랭크 카프라 영화의 통쾌한 해피엔딩이 관객들의 차가워진 마음을 조금이나마 위로해 새로운 희망을 전할 수 있길 기대해 본다.

‘프랭크 카프라 특별전’은 7월 9일부터 23일까지 계속되며, 관람료는 일반 6,000원, 회원포함 청소년 및 경로는 4,000원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