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1R] 난코스에서 버디 9개…이가영 선두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6/18 [17:58]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1R] 난코스에서 버디 9개…이가영 선두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6/18 [17:58]

 한국여자오픈골프 첫날 이가영이 단독 선두에 나섰다.

 

이가영은 17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단독 선두에 올랐다.

 

깊은 러프와 좁은 페어웨이, 빠르고 굴곡이 심한 그린으로 무장한 난코스에서 이가영은 버디를 9개나 뽑아냈다.

 

4년 차 최예림은 버디 6개를 잡으며 5언더파 67타를 쳐 이가영을 1타차로 추격했다.

 

이미 올 시즌 4승을 차지하며 대세로 떠오른 박민지와 KLPGA 사상 처음으로 통산 상금 50억 원을 돌파한 장하나가 나란히 4언더파 68타를 때려 공동 3위에 포진했다.

 

박민지는 1, 2번 홀 연속 보기로 출발이 불안했지만 이후 버디 6개를 뽑아내는 뚝심으로 우승 경쟁에 뛰어들 발판을 마련했다.

 

장하나는 7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핀 2.5m 옆에 붙이며 이글을 잡아냈고 버디 4개에 보기 2개를 기록했다.

 

박현경, 박주영, 안나린이 3언더파 68타로 공동 8위에 올랐다.

 

2017년 한국여자오픈 우승자 김지현은 어깨 부상으로 15개 홀을 치르고 기권했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진 보은산 "홍련(紅蓮)의 유혹"
1/2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