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현자 詩] 벽시계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21/06/13 [14:54]

[고현자 詩] 벽시계

고현자 시인 | 입력 : 2021/06/13 [14:54]

 

 

 

 

벽시계

 

                         고현자

 

 

서슬 퍼런 초침

끼니도 잊은 채

자정을 넘어가고 있다

 

문턱을 넘어온

비릿한 달빛 사이로

들려오는

거친 숨소리

 

잃어버린 밤

엇갈리는 뼈마디의 비명

나이를 먹지 않는 맥박은

심장 속으로 폭풍처럼 잠적한다

 

적막이 누운 자리

천국과 지옥을 오가는

빈맥(頻脈)의 공황은

 

방바닥에 깔린 초침 소리뿐이다

 

 

 

頻脈 :잦은맥박

프로필
시인, 작사가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청소년문학진흥위원회 위원장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일간경기 문화체육부장 역임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현)대산문예출판사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