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현자 詩] 암투暗鬪

저녁 해가 떨어지는 소리 불렉홀처럼 심장을 빨아들였다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21/04/28 [07:24]

[고현자 詩] 암투暗鬪

저녁 해가 떨어지는 소리 불렉홀처럼 심장을 빨아들였다

고현자 시인 | 입력 : 2021/04/28 [07:24]

 

 



암투暗鬪/ 고현자

 

 

중증이 범람하여 버린

저녁 해가 떨어지는 소리

불렉홀처럼심장을 빨아들였다

 

어둠을 먹기 싫은 맥박

깊은밤 이슬 떨어지는 고함

서슬이 퍼렇기만 한 적막

모두가 베여버린 상흔투성이다

 

아물 줄 모르는 말미

기어가는 초바늘에

전신을 꾸역꾸역 구겨 넣어 본다

녹아내리듯 헐어버린다

 

활활 타올랐던 불길

일각이 여삼추 이거를

혈액을 타고

온몸을 유유히 돌고 돌던 에너지

 

천 길 낭떠러지로 곤두박질 중이다

프로필
시인, 작사가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청소년문학진흥위원회 위원장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일간경기 문화체육부장 역임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현)대산문예출판사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현자시인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