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측에 성접대받은기자'실명 공개'

김유찬, 이명박 성접대 자료 추가 제출‥당시 룸싸롱 전무 녹취록 담겨

조광형 기자 | 기사입력 2007/06/29 [08:01]

이명박측에 성접대받은기자'실명 공개'

김유찬, 이명박 성접대 자료 추가 제출‥당시 룸싸롱 전무 녹취록 담겨

조광형 기자 | 입력 : 2007/06/29 [08:01]
▲김유찬 한국 의정발전연구소 대표 ©유장훈 기자    
 
 

김유찬 한국 의정발전연구소 대표가 과거 이명박 전 시장 측에게 성접대를 받은 기자들의 실명과 함께 당시 룸싸롱 관계자의 녹취록을 담은 추가 자료를 공개, 파장이 일고 있다.

김유찬 대표는 28일 "이명박 후보측의 96년 당시 기자관리 및 성접대의혹과 관련해 당시 거래하던 룸싸롱전무측과의 대화녹취록 및 성접대를 받은 일부 기자의 실명이 포함된 '추가입증자료'를 한나라당 국민검증위측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 대표가 검증위에 제출한 자료에는 이명박 후보 측이 위증교사를 했음을 입증하는 개인신상자료와, 기자 성접대관련 당시 룸싸롱 관계자와의 대화녹취록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와 관련 김 대표는 "룸싸롱 관계자들 중에는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이도 있어 과거 기자접대부분에 대한 상세한 진술을 꺼리고 있으나 자신의 주장에 본질적으로 동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 대표는 "최근 모 인터넷신문 기자가 사실 확인 차원에서 당시 룸싸롱관계자와 만난 자리에서도 자신이 주장하는 기자 성접대의혹에 대해 '(룸싸롱관계자가)이는 대부분 사실에 부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사실도 전했다.

덧붙여 김 대표는 "이명박캠프측의 법정위증교사의혹행위를 한 당사자로 주목받고 있는 주종탁(당시 종로지구당 조직부장)이 28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에 참고인으로 출두해 자신의 주장이 대부분 사실에 부합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하면서 "이제 공이 한나라당 국민검증위로 넘어간 만큼 성실하고도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철저한 후보검증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 대표는 28일부터 시판에 들어간 '이명박리포트'의 책자판매수익금을 통해, 자신이 과거 어려운 상황에서 이명박측으로부터 양심을 판 대가로 받은 1억 2천여만원을 모두 돌려줄 예정이라고 밝히고 "이명박측의 위증교사에 의해 법정허위진술을 하는 등 사법질서를 교란시킨 점에 대해 국민적 용서를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휴=브레이크뉴스: http://www.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