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종합뉴스지자체뉴스칼럼역사뉴스민족뉴스통일뉴스교육/건강인터뷰/포토문화/행사/생활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스포츠/연예   지방선거/단상   부정선거/취재고발   모니터/홍보   민족연합   세월호   UCC사진/영상   신문사공지   이달의 후원인   기자실   편집실  
편집  2014.10.22 [03:02]
HOME > 국내외종합뉴스 > 국제/정치/사회/경제/복지/이슈 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FPIF, 박근혜 당선 후 ‘기로에 선 한국의 민주주의’
박정희 군사독재자의 딸 대통령 당선 후 한국 30여년의 민주주의 후퇴
 
이형주 기자

-국정원, 촛불시민과 이를 지지하는 국민 향해 국정원의 힘 과시

-채동욱 검찰총장 사퇴, 조선일보 공격 배후에 국정원이 있을 수도

-채동욱 총장, 이석기 의원 사태는 민주주의의 후퇴 보여줘

[민족/통일/역사=플러스코리아 이형주기자] 미국의 ‘장벽 없는 싱크탱크’인 FPIF가 군사독재자의 딸이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는 사실은 한국의 삼십여년의 민주주의를 한 걸음 후퇴시킨 것, 채동욱 검찰총장 사태 과정을 분석하며 한국의 민주주의가 크게 후퇴했다는 보도를 내보내 관심을 끌고 있다.

FPIF는 최근 웹페이지 외국정치의 포커스에서 ‘Southern Inhospitality-남한의 냉대’라는 제목으로 탈북자 유오성씨의 간첩조작 사건과 이에 동조한 한국의 언론에 대해 강한 어조로 비판하여 주목을 끌었다.

FPIF는 9월 30일 외국정치 초점 부분에서 ‘기로에 선 한국의 민주주의-Korean Democracy at a Crossroads’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채동욱 총장의 갑작스런 사퇴를 워터게이트 사건 당시 닉슨대통령이 특별검사였던 아치볼드 콕스를 해임했던 ‘토요일 밤의 학살’ 사건에 빗대어 채 총장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 경찰청장의 기소,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수금 징수 강력 추진 등으로 보수 및 집권세력에게 미움을 사 국정원과 보수 언론의 조직적인 공격으로 사퇴하게 되었다고 보도했다.

채 총장 사건과 함께 이석기 사건을 보도한 이 보도는 야당과 시민들로부터 강력하게 개혁을 요구받고 있는 국정원이 결코 가만히 앉아서 당하지만은 않을 것임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이 보도는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강력하게 국정원을 개혁하겠다고 선언했지만 국정원의 이러한 반격 이후 ‘국정원 스스로 개혁’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하고 있다고 밝혔다.

FPIF는 '유신공주‘라 불리는 박근혜 대통령의 선택이 남은 5년 임기동안, 한국의 민주주의가 앞으로 나가도록 허용될지 또는 박대통령이 한국을 어두웠던 독재의 과거로 되돌리려고 하는지를 시사해줄 것이라고 보도를 마무리하고 있다.

FPIF는 미국의 600명 이상의 학계, 시민단체, 운동단체로 구성되어 미국을 더 책임 있는 지구촌 파트너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연구와 실생활 적용을 연결해 주는 "장벽 없는 씽크 탱크"로 미국 워싱턴 소재 정책연구소- Institute for Policy Studies (IPS)의 프로젝트이다.


다음은 기사 전문과 정상추에서 제공하는 전문 번역이다. (기사 번역: 정상추 네트워크 소속 임옥)
 
Korean Democracy at a Crossroads
기로에 선 한국의 민주주의

By targeting public officials who scrutinize the country's notorious internal intelligence service,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is rolling back hard-won democratic gains in South Korea.
악명 높은 국정원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는 정부 관리들을 타겟으로 삼아 공격함으로써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힘겹게 성취한 민주주의적 성과를 수포로 돌리고 있다.
By Geoffrey Fattig, September 30, 2013. 제프리 패디그, 2013년 9월 30일

When Park Geun-hye became president of South Korea earlier this year, there was a sense of unease among many that the election of a dictator’s daughter represented a step backward for the country’s three-decade old democracy.
박근혜가 대통령으로 취임한 올해초, 많은 사람들이 군사독재자의 딸이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는 사실은 한국의 삼십여년의 민주주의를 한 걸음 후퇴시킨 것이라는 불안감을 느꼈다.

Recent events show those fears to be well founded.
최근에 일어난 사건들은 그러한 불안감에 타당한 이유가 있었음을 보여준다.

The surprise resignation of Prosecutor General Chae Dong-wook earlier this month contained vague echoes of the “Saturday Night Massacre” in the United States, when two senior Nixon White House aides resigned in protest after the disgraced president ordered the dismissal of Watergate special prosecutor Archibald Cox.
이번 달 초에 있었던 채동욱 검찰총장의 갑작스러운 사퇴는 미국에서 일어난 "토요일밤의 학살"사건과 조금은 비슷한 양상을 보여주고 있는데, 이날 이미 망신을 당한 닉슨대통령이 워터게이트 사건의 특별검사였던 아치볼드 콕스를 해임했고 이에 대한 반발로 닉슨의 백악관 고위 관리들 두 명이 사임했다.

In this case, Chae was the target of a smear campaign orchestrated by the influential conservative daily, Chosun Ilbo, asserting that he had fathered a child out of wedlock. Chae has offered to take a DNA test in order to disprove the claims, but the damage has been done.
이번 사건은 채동욱 검찰총장이 보수유력지인 조선일보의 조직적인 비방의 대상이 된 사건으로 조선일보는 채 총장에게 혼외자식이 있다고 보도했다. 채 총장은 이 주장이 틀렸음을 증명하기 위해 유전자 검사를 받겠다고 자진했지만 이미 피해는 입혀진 상태였다.

The country’s lead prosecutor had drawn the ire of conservatives—including some in his own Justice Ministry—by indicting the powerful former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Won Sei-hoon, for interfering in the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last year. According to the indictment, which was handed down in June, Won directed nine members of the agency to post over 5,000 online messages attacking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DUP) and its candidate, Moon Jae-in. Seoul Police Chief Kim Yong-nam was also indicted for withholding evidence related to the case.
채 총장은 막강한 권력의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지난해의 대선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하면서 자신이 속한 법무부의 보수파를 비롯한 보수진영의 노여움을 샀다. 검찰이 지난 6월 공개한 기소장에 따르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국정원 소속 9명의 요원에게 야당인 민주통합당과 그 당의 후보인 문재인 후보를 공격하는 내용의 인터넷 게시글 5,000건 이상을 작성하도록 지시했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도 같은 사건에 관련되어 증거 은폐 혐의로 기소됐다.

More recently, Chae ruffled feathers by going after the successor and protege of Park’s father, Chun Doo-hwan. After seizing power in a coup following Park Chung-hee’s assassination in 1979, Chun ruled the country until massive street protests forced him to step down and call elections in 1987, marking Korea’s shift to democratic government. He was later convicted on charges of bribery and corruption and sentenced to death. Pardoned in 1997 by President Kim Dae-jung, the former military dictator has since been comfortably living out his days supported by the illicit fortune that he amassed during his time in office. Partially due to renewed pressure from the prosecutor general’s office, Chun’s family recently agreed to pay the outstanding $156 million in fines that resulted from his conviction.
보다 최근엔 채 총장이 박정희의 정치적 아들이자 후임이었던 전두환을 압박함으로써 다시 한 번 미움을 샀다. 전두환은 1979년 박정희가 암살당하자 군사쿠테타를 일으켜 정권을 장악했지만 1987년 대규모의 시위에 밀려 물러났으며, 이후 선거가 실시되었고, 이는 한국이 민주정부로 옮겨가는 계기가 되었다. 전두환은 이후 뇌물 수수와 부정부패 등의 혐의로 사형을 선고 받았다. 전두환 전 군사독재자는 지난 1997년 김대중 대통령으로부터 사면을 받은 이후 자신이 재임 중 불법으로 축적한 재산을 가지고 풍족한 생활을 누려왔다. 최근 전 씨 일가는 검찰청으로부터의 새로운 압박을 받기 시작한 것이 부분적 이유로 작용하여 1,672억원의 미납추징금을 자진납부하기로 동의하였다.

Chae’s willingness to pursue such cases won him few friends in the conservative establishment, and ultimately led to his resignation. It will be the response to the lingering NIS scandal, however, that shows the true colors of Park’s government. Originally established by her father as the Korean Central Intelligence Agency and used to suppress internal dissent, the NIS saw much of its power curtailed after South Korea’s transition to democracy, particularly under the liberal administration of Roh Moo-hyun. In 2003, Roh placed a human rights lawyer, Ko Young-koo, in charge of the NIS, charging him to “set the agency straight.” Ko subsequently transferred many of the agency’s domestic intelligence gathering programs to other governmental departments, or simply had them eliminated.
채 총장이 이러한 사건들에 강력히 대응함으로써 보수진영 쪽의 지지기반을 잃어버렸고, 결국은 검찰총장직을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그렇지만, 여전히 문제가 되고 있는 국정원 사태에 대한 박정권의 대응은 이 정권의 본질을 잘 보여준다. 원래 박근혜의 아버지인 박정희가 정치적 반대파를 탄압하기 위해 창설한 중앙정보부가 그 전신인 국정원은 한국이 민주주의로 전환된 이후, 특히 노무현 정부 하에서 그 권한이 많이 축소되었다. 노무현 대통령은 2003년 인권변호사인 고영구씨를 국정원장에 임명하면서 ‘국정원을 바로 세우라’고 지시했다. 이에 고 전 국정원장은 국정원 산하 국내 정보수집 기능을 다른 정부 산하 부처로 옮기거나 폐지했다.

After a conservative government returned to power with the election of Lee Myung-bak in 2007, the NIS began to enjoy a revival of sorts. That revival has included an admission of monitoring the Gmail accounts of South Korean citizens and keeping tabs on domestic opponents of Lee’s policies, particularly the Four Rivers Project and the U.S.-Korea Free Trade Agreement. The agency was also behind the controversial leaking last year of the 2007 summit transcripts between Roh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which many viewed as an attempt to damage the DUP on the issue of national security in advance of the election.
하지만 2007년 이명박의 당선과 함께 한국의 보수세력이 정권을 다시 쟁취하자 국정원은 일종의 부흥기를 맞이하게 되었다. 이런 부흥기에 해당하는 활동으로 국민들의 이메일 계정에 대한 감찰과, 정부정책, 특히 4대강 사업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반대하는 반대세력들에 대한 감시활동 등이 포함된다. 국정원은 또 지난해에 노대통령과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이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의 대화록 유출을 배후에서 조종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는 대선을 앞두고 국가 안보 문제로 민주당을 흠집내려는 시도였다고 많은 이들이 해석했다.

After revelations about former director Won’s unlawful interference in the 2012 election came to light, there was broad-based agreement that action needed to be taken, with Park herself stating that she would “realize without fail a reform of the NIS, as demanded by the opposition.” Momentum for these much-needed changes quickly stalled, however, as the country became embroiled in a scandal stemming from alleged pro-North Korean statements made by a member of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UPP), a small left-wing party comprising 13 of the 300 seats in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On August 28, just two days after Park’s pledge for reform, the NIS released transcripts purporting to show Representative Lee Seok-ki praising the North Korean leadership and making plans to launch an armed rebellion within South Korea if war broke out with the North. These remarks came at a May meeting of UPP members, when tensions were running high in the wake of the North’s third nuclear test.
전 국정원장 원세훈의 2012년 대선 불법 개입이 알려 진 이후, 대책이 강구될 필요가 있음에 대해 광범위한 동의가 있었으며, 박근혜씨는 "야당이 요구한 국정원 개혁을 실패하지 않고 이루어낼"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국회 300석에서 13석을 차지하고 있는 소수 좌파 정당인 통합진보당(진보당)의 한 회원이 친북 발언을 했다는 혐의를 발단으로 온 나라가 떠들썩해짐에 따라서, 필요한 개혁들을 추진하던 이러한 동력은 급격히 소진되고 말았다. 8월 28일 박근혜씨가 국정원 개혁에 대한 선언을 한 이틀 후에, 국정원은 이석기 의원이 북한 지도자를 찬양하고 북한과의 전쟁 발발시에 한국내에서의 무장 반란을 위한 계획을 세웠음을 보여준다는 주장과 함께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 발언들은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뒤이어 긴장이 고조되었을 때인 5월에 진보당 회원들이 가진 모임에서 나온 것들이다.

Lee has since been arrested on sedition charges, and there are now calls to disband the UPP under the country’s National Security Law. Members of Park’s Saenuri Party, which holds a majority in the legislature, are already using the scandal as an excuse to water down reform measures for the NIS, aiming to protect its domestic intelligence gathering and anti-communist investigative authority. For her part, Park has backed away from her previous statements, rejecting participation by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reform process, and preferring to let the agency offer up its own plans for change.
이석기씨는 그 이후 내란음모혐의로 체포되었으며, 이제는 국가보안법의 명목으로 진보당을 해체시키라는 요구들도 있다. 의회에서 과반수 이상의 의석을 보유한 박근혜의 새누리당 회원들은 국내 정보 수집과 대공 수사 권한을 보호하려는 목적으로, 이미 이 스캔들을 국정원 개혁방안을 희석시키기 위한 핑계로 사용하고 있다. 박근혜씨는 이전의 선언과는 입장을 바꾸어 국회가 개혁 과정에 참여하는 것을 거부하고 국정원이 스스로 개혁하는 방안을 선호하고 있다.

In the middle of this storm is Prosecutor General Chae, who stepped down after his boss, Justice Minister Hwang Kyo-ahn, ordered an ethics investigation based on the Chosun Ilbo allegations. Because of the timing and the level of personal detail contained in the article, there is rampant speculation within South Korea that the NIS may have coordinated with the newspaper to release the story as a way of damaging Chae for leading the charge against the agency’s former director. Opposition leader Kim Han-gil went so far as to claim that Chae was “a thorn in [the] side” of the president, and was forced out by the government. Coupled with the timing of the Lee allegations, which occurred just one week previously, it would appear that the NIS has no intention of going down quietly.
이 정치적 폭풍의 중심에 자신의 상관인 법무부 장관 황교안이 조선일보의 주장에 기초해서 윤리 감찰조사를 명령한 이후 사임한 채동욱 검찰총장이 있다. 기사에 발표된 개인 세부사항의 정도와 보도된 시기를 고려할 때 전 국정원장에 대한 기소를 주도한 채총장에게 타격을 입히기 위한 방법으로 국정원이 신문사와 합작하여 이 이야기를 보도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한국내에 만연해 있다. 야당의 김한길 대표는 채총장이 대통령의 "골칫거리"였고, 정부에 의해서 사임하도록 강요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보다 일주일 전에 발생한 이석기의원 혐의를 터뜨린 시기와 더불어 볼 때, 국정원이 스스로가 축소개혁되도록 당하고만 있을 의사는 전혀 없어 보인다.

As the leader of a country that is barely a generation removed from an era in which the state security apparatus was used primarily as a way for dictatorial leaders to maintain a tight grip on power, President Park is facing a crucial moment for her young presidency. Will she commit to the kind of reforms necessary to rein in the NIS and keep the agency from meddling in domestic politics? Or will she opt for superficial measures that serve to reinforce the opposition’s view of her as the repressive “Yushin Princess”?
독재 지도자들이 그들의 권력을 견고하게 유지하기 위한 주요 수단으로 국가 안보 기관을 이용하였던 시대로부터 이제 겨우 한 세대정도 지난 시기의 국가 지도자로서, 박대통령은 임기 초기에 중대한 순간을 앞에 두고 있다. 박대통령이 국정원을 통제하고 내정 간섭을 막기하기 위해 필요한 개혁을 행할 의지가 있는가? 또는 박대통령을 탄압하는 "유신 공주"라 여기는 야당의 시각을 재확인시키며 겉모습뿐인 방법을 선택할 것인가?

Park’s choice will be a key bellwether for the remainder of her five-year term, signaling whether Korean democracy is allowed to progress, or if she intends to put the country on a path back toward its darker, authoritarian past.
박대통령의 선택은 남은 5년 임기의 중요한 전조로서, 한국의 민주주의가 앞으로 나가도록 허용될지 또는 박대통령이 한국을 어두웠던 독재의 과거로 되돌리려고 하는지를 시사해줄 것이다.

Geoffrey Fattig is a graduate student at UC San Diego’s School of International Relations and Pacific Studies. He currently lives in Seoul, Korea.
제프리 패디그는 미국 샌디에고에 위치한 캘리포니아 대학교 국제관계 및 태평양학 대학원의 대학원생이며 현재 서울에 거주하고 있다.


Korean Democracy at a Crossroads 기로에 선 한국의 민주주의
By targeting public officials who scrutinize the country's notorious internal intelligence service,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is rolling back hard-won democratic gains in South Korea.
악명 높은 국정원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는 정부 관리들을 타겟으로 삼아 공격함으로써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힘겹게 성취한 민주주의적 성과를 수포로 돌리고 있다.
By Geoffrey Fattig, September 30, 2013. 제프리 패디그, 2013년 9월 30일
********


When Park Geun-hye became president of South Korea earlier this year, there was a sense of unease among many that the election of a dictator’s daughter represented a step backward for the country’s three-decade old democracy.
박근혜가 대통령으로 취임한 올해초, 많은 사람들이 군사독재자의 딸이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는 사실은 한국의 삼십여년의 민주주의를 한 걸음 후퇴시킨 것이라는 불안감을 느꼈다.

Recent events show those fears to be well founded.
최근에 일어난 사건들은 그러한 불안감에 타당한 이유가 있었음을 보여준다.

The surprise resignation of Prosecutor General Chae Dong-wook earlier this month contained vague echoes of the “Saturday Night Massacre” in the United States, when two senior Nixon White House aides resigned in protest after the disgraced president ordered the dismissal of Watergate special prosecutor Archibald Cox.
이번 달 초에 있었던 채동욱 검찰총장의 갑작스러운 사퇴는 미국에서 일어난 "토요일밤의 학살"사건과 조금은 비슷한 양상을 보여주고 있는데, 이날 이미 망신을 당한 닉슨대통령이 워터게이트 사건의 특별검사였던 아치볼드 콕스를 해임했고 이에 대한 반발로 닉슨의 백악관 고위 관리들 두 명이 사임했다.

In this case, Chae was the target of a smear campaign orchestrated by the influential conservative daily, Chosun Ilbo, asserting that he had fathered a child out of wedlock. Chae has offered to take a DNA test in order to disprove the claims, but the damage has been done.
이번 사건은 채동욱 검찰총장이 보수유력지인 조선일보의 조직적인 비방의 대상이 된 사건으로 조선일보는 채 총장에게 혼외자식이 있다고 보도했다. 채 총장은 이 주장이 틀렸음을 증명하기 위해 유전자 검사를 받겠다고 자진했지만 이미 피해는 입혀진 상태였다.

The country’s lead prosecutor had drawn the ire of conservatives—including some in his own Justice Ministry—by indicting the powerful former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Won Sei-hoon, for interfering in the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last year. According to the indictment, which was handed down in June, Won directed nine members of the agency to post over 5,000 online messages attacking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DUP) and its candidate, Moon Jae-in. Seoul Police Chief Kim Yong-nam was also indicted for withholding evidence related to the case.
채 총장은 막강한 권력의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지난해의 대선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하면서 자신이 속한 법무부의 보수파를 비롯한 보수진영의 노여움을 샀다. 검찰이 지난 6월 공개한 기소장에 따르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국정원 소속 9명의 요원에게 야당인 민주통합당과 그 당의 후보인 문재인 후보를 공격하는 내용의 인터넷 게시글 5,000건 이상을 작성하도록 지시했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도 같은 사건에 관련되어 증거 은폐 혐의로 기소됐다.

More recently, Chae ruffled feathers by going after the successor and protege of Park’s father, Chun Doo-hwan. After seizing power in a coup following Park Chung-hee’s assassination in 1979, Chun ruled the country until massive street protests forced him to step down and call elections in 1987, marking Korea’s shift to democratic government. He was later convicted on charges of bribery and corruption and sentenced to death. Pardoned in 1997 by President Kim Dae-jung, the former military dictator has since been comfortably living out his days supported by the illicit fortune that he amassed during his time in office. Partially due to renewed pressure from the prosecutor general’s office, Chun’s family recently agreed to pay the outstanding $156 million in fines that resulted from his conviction.
보다 최근엔 채 총장이 박정희의 정치적 아들이자 후임이었던 전두환을 압박함으로써 다시 한 번 미움을 샀다. 전두환은 1979년 박정희가 암살당하자 군사쿠테타를 일으켜 정권을 장악했지만 1987년 대규모의 시위에 밀려 물러났으며, 이후 선거가 실시되었고, 이는 한국이 민주정부로 옮겨가는 계기가 되었다. 전두환은 이후 뇌물 수수와 부정부패 등의 혐의로 사형을 선고 받았다. 전두환 전 군사독재자는 지난 1997년 김대중 대통령으로부터 사면을 받은 이후 자신이 재임 중 불법으로 축적한 재산을 가지고 풍족한 생활을 누려왔다. 최근 전 씨 일가는 검찰청으로부터의 새로운 압박을 받기 시작한 것이 부분적 이유로 작용하여 1,672억원의 미납추징금을 자진납부하기로 동의하였다.

Chae’s willingness to pursue such cases won him few friends in the conservative establishment, and ultimately led to his resignation. It will be the response to the lingering NIS scandal, however, that shows the true colors of Park’s government. Originally established by her father as the Korean Central Intelligence Agency and used to suppress internal dissent, the NIS saw much of its power curtailed after South Korea’s transition to democracy, particularly under the liberal administration of Roh Moo-hyun. In 2003, Roh placed a human rights lawyer, Ko Young-koo, in charge of the NIS, charging him to “set the agency straight.” Ko subsequently transferred many of the agency’s domestic intelligence gathering programs to other governmental departments, or simply had them eliminated.
채 총장이 이러한 사건들에 강력히 대응함으로써 보수진영 쪽의 지지기반을 잃어버렸고, 결국은 검찰총장직을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그렇지만, 여전히 문제가 되고 있는 국정원 사태에 대한 박정권의 대응은 이 정권의 본질을 잘 보여준다. 원래 박근혜의 아버지인 박정희가 정치적 반대파를 탄압하기 위해 창설한 중앙정보부가 그 전신인 국정원은 한국이 민주주의로 전환된 이후, 특히 노무현 정부 하에서 그 권한이 많이 축소되었다. 노무현 대통령은 2003년 인권변호사인 고영구씨를 국정원장에 임명하면서 ‘국정원을 바로 세우라’고 지시했다. 이에 고 전 국정원장은 국정원 산하 국내 정보수집 기능을 다른 정부 산하 부처로 옮기거나 폐지했다.

After a conservative government returned to power with the election of Lee Myung-bak in 2007, the NIS began to enjoy a revival of sorts. That revival has included an admission of monitoring the Gmail accounts of South Korean citizens and keeping tabs on domestic opponents of Lee’s policies, particularly the Four Rivers Project and the U.S.-Korea Free Trade Agreement. The agency was also behind the controversial leaking last year of the 2007 summit transcripts between Roh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which many viewed as an attempt to damage the DUP on the issue of national security in advance of the election.
하지만 2007년 이명박의 당선과 함께 한국의 보수세력이 정권을 다시 쟁취하자 국정원은 일종의 부흥기를 맞이하게 되었다. 이런 부흥기에 해당하는 활동으로 국민들의 이메일 계정에 대한 감찰과, 정부정책, 특히 4대강 사업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반대하는 반대세력들에 대한 감시활동 등이 포함된다. 국정원은 또 지난해에 노대통령과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이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의 대화록 유출을 배후에서 조종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는 대선을 앞두고 국가 안보 문제로 민주당을 흠집내려는 시도였다고 많은 이들이 해석했다.

After revelations about former director Won’s unlawful interference in the 2012 election came to light, there was broad-based agreement that action needed to be taken, with Park herself stating that she would “realize without fail a reform of the NIS, as demanded by the opposition.” Momentum for these much-needed changes quickly stalled, however, as the country became embroiled in a scandal stemming from alleged pro-North Korean statements made by a member of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UPP), a small left-wing party comprising 13 of the 300 seats in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On August 28, just two days after Park’s pledge for reform, the NIS released transcripts purporting to show Representative Lee Seok-ki praising the North Korean leadership and making plans to launch an armed rebellion within South Korea if war broke out with the North. These remarks came at a May meeting of UPP members, when tensions were running high in the wake of the North’s third nuclear test.
전 국정원장 원세훈의 2012년 대선 불법 개입이 알려 진 이후, 대책이 강구될 필요가 있음에 대해 광범위한 동의가 있었으며, 박근혜씨는 "야당이 요구한 국정원 개혁을 실패하지 않고 이루어낼"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국회 300석에서 13석을 차지하고 있는 소수 좌파 정당인 통합진보당(진보당)의 한 회원이 친북 발언을 했다는 혐의를 발단으로 온 나라가 떠들썩해짐에 따라서, 필요한 개혁들을 추진하던 이러한 동력은 급격히 소진되고 말았다. 8월 28일 박근혜씨가 국정원 개혁에 대한 선언을 한 이틀 후에, 국정원은 이석기 의원이 북한 지도자를 찬양하고 북한과의 전쟁 발발시에 한국내에서의 무장 반란을 위한 계획을 세웠음을 보여준다는 주장과 함께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 발언들은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뒤이어 긴장이 고조되었을 때인 5월에 진보당 회원들이 가진 모임에서 나온 것들이다.

Lee has since been arrested on sedition charges, and there are now calls to disband the UPP under the country’s National Security Law. Members of Park’s Saenuri Party, which holds a majority in the legislature, are already using the scandal as an excuse to water down reform measures for the NIS, aiming to protect its domestic intelligence gathering and anti-communist investigative authority. For her part, Park has backed away from her previous statements, rejecting participation by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reform process, and preferring to let the agency offer up its own plans for change.
이석기씨는 그 이후 내란음모혐의로 체포되었으며, 이제는 국가보안법의 명목으로 진보당을 해체시키라는 요구들도 있다. 의회에서 과반수 이상의 의석을 보유한 박근혜의 새누리당 회원들은 국내 정보 수집과 대공 수사 권한을 보호하려는 목적으로, 이미 이 스캔들을 국정원 개혁방안을 희석시키기 위한 핑계로 사용하고 있다. 박근혜씨는 이전의 선언과는 입장을 바꾸어 국회가 개혁 과정에 참여하는 것을 거부하고 국정원이 스스로 개혁하는 방안을 선호하고 있다.

In the middle of this storm is Prosecutor General Chae, who stepped down after his boss, Justice Minister Hwang Kyo-ahn, ordered an ethics investigation based on the Chosun Ilbo allegations. Because of the timing and the level of personal detail contained in the article, there is rampant speculation within South Korea that the NIS may have coordinated with the newspaper to release the story as a way of damaging Chae for leading the charge against the agency’s former director. Opposition leader Kim Han-gil went so far as to claim that Chae was “a thorn in [the] side” of the president, and was forced out by the government. Coupled with the timing of the Lee allegations, which occurred just one week previously, it would appear that the NIS has no intention of going down quietly.
이 정치적 폭풍의 중심에 자신의 상관인 법무부 장관 황교안이 조선일보의 주장에 기초해서 윤리 감찰조사를 명령한 이후 사임한 채동욱 검찰총장이 있다. 기사에 발표된 개인 세부사항의 정도와 보도된 시기를 고려할 때 전 국정원장에 대한 기소를 주도한 채총장에게 타격을 입히기 위한 방법으로 국정원이 신문사와 합작하여 이 이야기를 보도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한국내에 만연해 있다. 야당의 김한길 대표는 채총장이 대통령의 "골칫거리"였고, 정부에 의해서 사임하도록 강요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보다 일주일 전에 발생한 이석기의원 혐의를 터뜨린 시기와 더불어 볼 때, 국정원이 스스로가 축소개혁되도록 당하고만 있을 의사는 전혀 없어 보인다.

As the leader of a country that is barely a generation removed from an era in which the state security apparatus was used primarily as a way for dictatorial leaders to maintain a tight grip on power, President Park is facing a crucial moment for her young presidency. Will she commit to the kind of reforms necessary to rein in the NIS and keep the agency from meddling in domestic politics? Or will she opt for superficial measures that serve to reinforce the opposition’s view of her as the repressive “Yushin Princess”?
독재 지도자들이 그들의 권력을 견고하게 유지하기 위한 주요 수단으로 국가 안보 기관을 이용하였던 시대로부터 이제 겨우 한 세대정도 지난 시기의 국가 지도자로서, 박대통령은 임기 초기에 중대한 순간을 앞에 두고 있다. 박대통령이 국정원을 통제하고 내정 간섭을 막기하기 위해 필요한 개혁을 행할 의지가 있는가? 또는 박대통령을 탄압하는 "유신 공주"라 여기는 야당의 시각을 재확인시키며 겉모습뿐인 방법을 선택할 것인가?

Park’s choice will be a key bellwether for the remainder of her five-year term, signaling whether Korean democracy is allowed to progress, or if she intends to put the country on a path back toward its darker, authoritarian past.
박대통령의 선택은 남은 5년 임기의 중요한 전조로서, 한국의 민주주의가 앞으로 나가도록 허용될지 또는 박대통령이 한국을 어두웠던 독재의 과거로 되돌리려고 하는지를 시사해줄 것이다.

Geoffrey Fattig is a graduate student at UC San Diego’s School of International Relations and Pacific Studies. He currently lives in Seoul, Korea.
제프리 패디그는 미국 샌디에고에 위치한 캘리포니아 대학교 국제관계 및 태평양학 대학원의 대학원생이며 현재 서울에 거주하고 있다.


Korean Democracy at a Crossroads 기로에 선 한국의 민주주의
By targeting public officials who scrutinize the country's notorious internal intelligence service,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is rolling back hard-won democratic gains in South Korea.
악명 높은 국정원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는 정부 관리들을 타겟으로 삼아 공격함으로써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힘겹게 성취한 민주주의적 성과를 수포로 돌리고 있다.
By Geoffrey Fattig, September 30, 2013. 제프리 패디그, 2013년 9월 30일
********


When Park Geun-hye became president of South Korea earlier this year, there was a sense of unease among many that the election of a dictator’s daughter represented a step backward for the country’s three-decade old democracy.
박근혜가 대통령으로 취임한 올해초, 많은 사람들이 군사독재자의 딸이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는 사실은 한국의 삼십여년의 민주주의를 한 걸음 후퇴시킨 것이라는 불안감을 느꼈다.

Recent events show those fears to be well founded.
최근에 일어난 사건들은 그러한 불안감에 타당한 이유가 있었음을 보여준다.

The surprise resignation of Prosecutor General Chae Dong-wook earlier this month contained vague echoes of the “Saturday Night Massacre” in the United States, when two senior Nixon White House aides resigned in protest after the disgraced president ordered the dismissal of Watergate special prosecutor Archibald Cox.
이번 달 초에 있었던 채동욱 검찰총장의 갑작스러운 사퇴는 미국에서 일어난 "토요일밤의 학살"사건과 조금은 비슷한 양상을 보여주고 있는데, 이날 이미 망신을 당한 닉슨대통령이 워터게이트 사건의 특별검사였던 아치볼드 콕스를 해임했고 이에 대한 반발로 닉슨의 백악관 고위 관리들 두 명이 사임했다.

In this case, Chae was the target of a smear campaign orchestrated by the influential conservative daily, Chosun Ilbo, asserting that he had fathered a child out of wedlock. Chae has offered to take a DNA test in order to disprove the claims, but the damage has been done.
이번 사건은 채동욱 검찰총장이 보수유력지인 조선일보의 조직적인 비방의 대상이 된 사건으로 조선일보는 채 총장에게 혼외자식이 있다고 보도했다. 채 총장은 이 주장이 틀렸음을 증명하기 위해 유전자 검사를 받겠다고 자진했지만 이미 피해는 입혀진 상태였다.

The country’s lead prosecutor had drawn the ire of conservatives—including some in his own Justice Ministry—by indicting the powerful former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Won Sei-hoon, for interfering in the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last year. According to the indictment, which was handed down in June, Won directed nine members of the agency to post over 5,000 online messages attacking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DUP) and its candidate, Moon Jae-in. Seoul Police Chief Kim Yong-nam was also indicted for withholding evidence related to the case.
채 총장은 막강한 권력의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지난해의 대선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하면서 자신이 속한 법무부의 보수파를 비롯한 보수진영의 노여움을 샀다. 검찰이 지난 6월 공개한 기소장에 따르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국정원 소속 9명의 요원에게 야당인 민주통합당과 그 당의 후보인 문재인 후보를 공격하는 내용의 인터넷 게시글 5,000건 이상을 작성하도록 지시했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도 같은 사건에 관련되어 증거 은폐 혐의로 기소됐다.

More recently, Chae ruffled feathers by going after the successor and protege of Park’s father, Chun Doo-hwan. After seizing power in a coup following Park Chung-hee’s assassination in 1979, Chun ruled the country until massive street protests forced him to step down and call elections in 1987, marking Korea’s shift to democratic government. He was later convicted on charges of bribery and corruption and sentenced to death. Pardoned in 1997 by President Kim Dae-jung, the former military dictator has since been comfortably living out his days supported by the illicit fortune that he amassed during his time in office. Partially due to renewed pressure from the prosecutor general’s office, Chun’s family recently agreed to pay the outstanding $156 million in fines that resulted from his conviction.
보다 최근엔 채 총장이 박정희의 정치적 아들이자 후임이었던 전두환을 압박함으로써 다시 한 번 미움을 샀다. 전두환은 1979년 박정희가 암살당하자 군사쿠테타를 일으켜 정권을 장악했지만 1987년 대규모의 시위에 밀려 물러났으며, 이후 선거가 실시되었고, 이는 한국이 민주정부로 옮겨가는 계기가 되었다. 전두환은 이후 뇌물 수수와 부정부패 등의 혐의로 사형을 선고 받았다. 전두환 전 군사독재자는 지난 1997년 김대중 대통령으로부터 사면을 받은 이후 자신이 재임 중 불법으로 축적한 재산을 가지고 풍족한 생활을 누려왔다. 최근 전 씨 일가는 검찰청으로부터의 새로운 압박을 받기 시작한 것이 부분적 이유로 작용하여 1,672억원의 미납추징금을 자진납부하기로 동의하였다.

Chae’s willingness to pursue such cases won him few friends in the conservative establishment, and ultimately led to his resignation. It will be the response to the lingering NIS scandal, however, that shows the true colors of Park’s government. Originally established by her father as the Korean Central Intelligence Agency and used to suppress internal dissent, the NIS saw much of its power curtailed after South Korea’s transition to democracy, particularly under the liberal administration of Roh Moo-hyun. In 2003, Roh placed a human rights lawyer, Ko Young-koo, in charge of the NIS, charging him to “set the agency straight.” Ko subsequently transferred many of the agency’s domestic intelligence gathering programs to other governmental departments, or simply had them eliminated.
채 총장이 이러한 사건들에 강력히 대응함으로써 보수진영 쪽의 지지기반을 잃어버렸고, 결국은 검찰총장직을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그렇지만, 여전히 문제가 되고 있는 국정원 사태에 대한 박정권의 대응은 이 정권의 본질을 잘 보여준다. 원래 박근혜의 아버지인 박정희가 정치적 반대파를 탄압하기 위해 창설한 중앙정보부가 그 전신인 국정원은 한국이 민주주의로 전환된 이후, 특히 노무현 정부 하에서 그 권한이 많이 축소되었다. 노무현 대통령은 2003년 인권변호사인 고영구씨를 국정원장에 임명하면서 ‘국정원을 바로 세우라’고 지시했다. 이에 고 전 국정원장은 국정원 산하 국내 정보수집 기능을 다른 정부 산하 부처로 옮기거나 폐지했다.

After a conservative government returned to power with the election of Lee Myung-bak in 2007, the NIS began to enjoy a revival of sorts. That revival has included an admission of monitoring the Gmail accounts of South Korean citizens and keeping tabs on domestic opponents of Lee’s policies, particularly the Four Rivers Project and the U.S.-Korea Free Trade Agreement. The agency was also behind the controversial leaking last year of the 2007 summit transcripts between Roh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which many viewed as an attempt to damage the DUP on the issue of national security in advance of the election.
하지만 2007년 이명박의 당선과 함께 한국의 보수세력이 정권을 다시 쟁취하자 국정원은 일종의 부흥기를 맞이하게 되었다. 이런 부흥기에 해당하는 활동으로 국민들의 이메일 계정에 대한 감찰과, 정부정책, 특히 4대강 사업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반대하는 반대세력들에 대한 감시활동 등이 포함된다. 국정원은 또 지난해에 노대통령과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이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의 대화록 유출을 배후에서 조종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는 대선을 앞두고 국가 안보 문제로 민주당을 흠집내려는 시도였다고 많은 이들이 해석했다.

After revelations about former director Won’s unlawful interference in the 2012 election came to light, there was broad-based agreement that action needed to be taken, with Park herself stating that she would “realize without fail a reform of the NIS, as demanded by the opposition.” Momentum for these much-needed changes quickly stalled, however, as the country became embroiled in a scandal stemming from alleged pro-North Korean statements made by a member of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UPP), a small left-wing party comprising 13 of the 300 seats in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On August 28, just two days after Park’s pledge for reform, the NIS released transcripts purporting to show Representative Lee Seok-ki praising the North Korean leadership and making plans to launch an armed rebellion within South Korea if war broke out with the North. These remarks came at a May meeting of UPP members, when tensions were running high in the wake of the North’s third nuclear test.
전 국정원장 원세훈의 2012년 대선 불법 개입이 알려 진 이후, 대책이 강구될 필요가 있음에 대해 광범위한 동의가 있었으며, 박근혜씨는 "야당이 요구한 국정원 개혁을 실패하지 않고 이루어낼"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국회 300석에서 13석을 차지하고 있는 소수 좌파 정당인 통합진보당(진보당)의 한 회원이 친북 발언을 했다는 혐의를 발단으로 온 나라가 떠들썩해짐에 따라서, 필요한 개혁들을 추진하던 이러한 동력은 급격히 소진되고 말았다. 8월 28일 박근혜씨가 국정원 개혁에 대한 선언을 한 이틀 후에, 국정원은 이석기 의원이 북한 지도자를 찬양하고 북한과의 전쟁 발발시에 한국내에서의 무장 반란을 위한 계획을 세웠음을 보여준다는 주장과 함께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 발언들은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뒤이어 긴장이 고조되었을 때인 5월에 진보당 회원들이 가진 모임에서 나온 것들이다.

Lee has since been arrested on sedition charges, and there are now calls to disband the UPP under the country’s National Security Law. Members of Park’s Saenuri Party, which holds a majority in the legislature, are already using the scandal as an excuse to water down reform measures for the NIS, aiming to protect its domestic intelligence gathering and anti-communist investigative authority. For her part, Park has backed away from her previous statements, rejecting participation by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reform process, and preferring to let the agency offer up its own plans for change.
이석기씨는 그 이후 내란음모혐의로 체포되었으며, 이제는 국가보안법의 명목으로 진보당을 해체시키라는 요구들도 있다. 의회에서 과반수 이상의 의석을 보유한 박근혜의 새누리당 회원들은 국내 정보 수집과 대공 수사 권한을 보호하려는 목적으로, 이미 이 스캔들을 국정원 개혁방안을 희석시키기 위한 핑계로 사용하고 있다. 박근혜씨는 이전의 선언과는 입장을 바꾸어 국회가 개혁 과정에 참여하는 것을 거부하고 국정원이 스스로 개혁하는 방안을 선호하고 있다.

In the middle of this storm is Prosecutor General Chae, who stepped down after his boss, Justice Minister Hwang Kyo-ahn, ordered an ethics investigation based on the Chosun Ilbo allegations. Because of the timing and the level of personal detail contained in the article, there is rampant speculation within South Korea that the NIS may have coordinated with the newspaper to release the story as a way of damaging Chae for leading the charge against the agency’s former director. Opposition leader Kim Han-gil went so far as to claim that Chae was “a thorn in [the] side” of the president, and was forced out by the government. Coupled with the timing of the Lee allegations, which occurred just one week previously, it would appear that the NIS has no intention of going down quietly.
이 정치적 폭풍의 중심에 자신의 상관인 법무부 장관 황교안이 조선일보의 주장에 기초해서 윤리 감찰조사를 명령한 이후 사임한 채동욱 검찰총장이 있다. 기사에 발표된 개인 세부사항의 정도와 보도된 시기를 고려할 때 전 국정원장에 대한 기소를 주도한 채총장에게 타격을 입히기 위한 방법으로 국정원이 신문사와 합작하여 이 이야기를 보도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한국내에 만연해 있다. 야당의 김한길 대표는 채총장이 대통령의 "골칫거리"였고, 정부에 의해서 사임하도록 강요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보다 일주일 전에 발생한 이석기의원 혐의를 터뜨린 시기와 더불어 볼 때, 국정원이 스스로가 축소개혁되도록 당하고만 있을 의사는 전혀 없어 보인다.

As the leader of a country that is barely a generation removed from an era in which the state security apparatus was used primarily as a way for dictatorial leaders to maintain a tight grip on power, President Park is facing a crucial moment for her young presidency. Will she commit to the kind of reforms necessary to rein in the NIS and keep the agency from meddling in domestic politics? Or will she opt for superficial measures that serve to reinforce the opposition’s view of her as the repressive “Yushin Princess”?
독재 지도자들이 그들의 권력을 견고하게 유지하기 위한 주요 수단으로 국가 안보 기관을 이용하였던 시대로부터 이제 겨우 한 세대정도 지난 시기의 국가 지도자로서, 박대통령은 임기 초기에 중대한 순간을 앞에 두고 있다. 박대통령이 국정원을 통제하고 내정 간섭을 막기하기 위해 필요한 개혁을 행할 의지가 있는가? 또는 박대통령을 탄압하는 "유신 공주"라 여기는 야당의 시각을 재확인시키며 겉모습뿐인 방법을 선택할 것인가?

Park’s choice will be a key bellwether for the remainder of her five-year term, signaling whether Korean democracy is allowed to progress, or if she intends to put the country on a path back toward its darker, authoritarian past.
박대통령의 선택은 남은 5년 임기의 중요한 전조로서, 한국의 민주주의가 앞으로 나가도록 허용될지 또는 박대통령이 한국을 어두웠던 독재의 과거로 되돌리려고 하는지를 시사해줄 것이다.

Geoffrey Fattig is a graduate student at UC San Diego’s School of International Relations and Pacific Studies. He currently lives in Seoul, Korea.
제프리 패디그는 미국 샌디에고에 위치한 캘리포니아 대학교 국제관계 및 태평양학 대학원의 대학원생이며 현재 서울에 거주하고 있다.


Korean Democracy at a Crossroads 기로에 선 한국의 민주주의
By targeting public officials who scrutinize the country's notorious internal intelligence service,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is rolling back hard-won democratic gains in South Korea.
악명 높은 국정원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는 정부 관리들을 타겟으로 삼아 공격함으로써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힘겹게 성취한 민주주의적 성과를 수포로 돌리고 있다.
By Geoffrey Fattig, September 30, 2013. 제프리 패디그, 2013년 9월 30일
********


When Park Geun-hye became president of South Korea earlier this year, there was a sense of unease among many that the election of a dictator’s daughter represented a step backward for the country’s three-decade old democracy.
박근혜가 대통령으로 취임한 올해초, 많은 사람들이 군사독재자의 딸이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는 사실은 한국의 삼십여년의 민주주의를 한 걸음 후퇴시킨 것이라는 불안감을 느꼈다.

Recent events show those fears to be well founded.
최근에 일어난 사건들은 그러한 불안감에 타당한 이유가 있었음을 보여준다.

The surprise resignation of Prosecutor General Chae Dong-wook earlier this month contained vague echoes of the “Saturday Night Massacre” in the United States, when two senior Nixon White House aides resigned in protest after the disgraced president ordered the dismissal of Watergate special prosecutor Archibald Cox.
이번 달 초에 있었던 채동욱 검찰총장의 갑작스러운 사퇴는 미국에서 일어난 "토요일밤의 학살"사건과 조금은 비슷한 양상을 보여주고 있는데, 이날 이미 망신을 당한 닉슨대통령이 워터게이트 사건의 특별검사였던 아치볼드 콕스를 해임했고 이에 대한 반발로 닉슨의 백악관 고위 관리들 두 명이 사임했다.

In this case, Chae was the target of a smear campaign orchestrated by the influential conservative daily, Chosun Ilbo, asserting that he had fathered a child out of wedlock. Chae has offered to take a DNA test in order to disprove the claims, but the damage has been done.
이번 사건은 채동욱 검찰총장이 보수유력지인 조선일보의 조직적인 비방의 대상이 된 사건으로 조선일보는 채 총장에게 혼외자식이 있다고 보도했다. 채 총장은 이 주장이 틀렸음을 증명하기 위해 유전자 검사를 받겠다고 자진했지만 이미 피해는 입혀진 상태였다.

The country’s lead prosecutor had drawn the ire of conservatives—including some in his own Justice Ministry—by indicting the powerful former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Won Sei-hoon, for interfering in the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last year. According to the indictment, which was handed down in June, Won directed nine members of the agency to post over 5,000 online messages attacking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DUP) and its candidate, Moon Jae-in. Seoul Police Chief Kim Yong-nam was also indicted for withholding evidence related to the case.
채 총장은 막강한 권력의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지난해의 대선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하면서 자신이 속한 법무부의 보수파를 비롯한 보수진영의 노여움을 샀다. 검찰이 지난 6월 공개한 기소장에 따르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국정원 소속 9명의 요원에게 야당인 민주통합당과 그 당의 후보인 문재인 후보를 공격하는 내용의 인터넷 게시글 5,000건 이상을 작성하도록 지시했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도 같은 사건에 관련되어 증거 은폐 혐의로 기소됐다.

More recently, Chae ruffled feathers by going after the successor and protege of Park’s father, Chun Doo-hwan. After seizing power in a coup following Park Chung-hee’s assassination in 1979, Chun ruled the country until massive street protests forced him to step down and call elections in 1987, marking Korea’s shift to democratic government. He was later convicted on charges of bribery and corruption and sentenced to death. Pardoned in 1997 by President Kim Dae-jung, the former military dictator has since been comfortably living out his days supported by the illicit fortune that he amassed during his time in office. Partially due to renewed pressure from the prosecutor general’s office, Chun’s family recently agreed to pay the outstanding $156 million in fines that resulted from his conviction.
보다 최근엔 채 총장이 박정희의 정치적 아들이자 후임이었던 전두환을 압박함으로써 다시 한 번 미움을 샀다. 전두환은 1979년 박정희가 암살당하자 군사쿠테타를 일으켜 정권을 장악했지만 1987년 대규모의 시위에 밀려 물러났으며, 이후 선거가 실시되었고, 이는 한국이 민주정부로 옮겨가는 계기가 되었다. 전두환은 이후 뇌물 수수와 부정부패 등의 혐의로 사형을 선고 받았다. 전두환 전 군사독재자는 지난 1997년 김대중 대통령으로부터 사면을 받은 이후 자신이 재임 중 불법으로 축적한 재산을 가지고 풍족한 생활을 누려왔다. 최근 전 씨 일가는 검찰청으로부터의 새로운 압박을 받기 시작한 것이 부분적 이유로 작용하여 1,672억원의 미납추징금을 자진납부하기로 동의하였다.

Chae’s willingness to pursue such cases won him few friends in the conservative establishment, and ultimately led to his resignation. It will be the response to the lingering NIS scandal, however, that shows the true colors of Park’s government. Originally established by her father as the Korean Central Intelligence Agency and used to suppress internal dissent, the NIS saw much of its power curtailed after South Korea’s transition to democracy, particularly under the liberal administration of Roh Moo-hyun. In 2003, Roh placed a human rights lawyer, Ko Young-koo, in charge of the NIS, charging him to “set the agency straight.” Ko subsequently transferred many of the agency’s domestic intelligence gathering programs to other governmental departments, or simply had them eliminated.
채 총장이 이러한 사건들에 강력히 대응함으로써 보수진영 쪽의 지지기반을 잃어버렸고, 결국은 검찰총장직을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그렇지만, 여전히 문제가 되고 있는 국정원 사태에 대한 박정권의 대응은 이 정권의 본질을 잘 보여준다. 원래 박근혜의 아버지인 박정희가 정치적 반대파를 탄압하기 위해 창설한 중앙정보부가 그 전신인 국정원은 한국이 민주주의로 전환된 이후, 특히 노무현 정부 하에서 그 권한이 많이 축소되었다. 노무현 대통령은 2003년 인권변호사인 고영구씨를 국정원장에 임명하면서 ‘국정원을 바로 세우라’고 지시했다. 이에 고 전 국정원장은 국정원 산하 국내 정보수집 기능을 다른 정부 산하 부처로 옮기거나 폐지했다.

After a conservative government returned to power with the election of Lee Myung-bak in 2007, the NIS began to enjoy a revival of sorts. That revival has included an admission of monitoring the Gmail accounts of South Korean citizens and keeping tabs on domestic opponents of Lee’s policies, particularly the Four Rivers Project and the U.S.-Korea Free Trade Agreement. The agency was also behind the controversial leaking last year of the 2007 summit transcripts between Roh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which many viewed as an attempt to damage the DUP on the issue of national security in advance of the election.
하지만 2007년 이명박의 당선과 함께 한국의 보수세력이 정권을 다시 쟁취하자 국정원은 일종의 부흥기를 맞이하게 되었다. 이런 부흥기에 해당하는 활동으로 국민들의 이메일 계정에 대한 감찰과, 정부정책, 특히 4대강 사업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반대하는 반대세력들에 대한 감시활동 등이 포함된다. 국정원은 또 지난해에 노대통령과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이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의 대화록 유출을 배후에서 조종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는 대선을 앞두고 국가 안보 문제로 민주당을 흠집내려는 시도였다고 많은 이들이 해석했다.

After revelations about former director Won’s unlawful interference in the 2012 election came to light, there was broad-based agreement that action needed to be taken, with Park herself stating that she would “realize without fail a reform of the NIS, as demanded by the opposition.” Momentum for these much-needed changes quickly stalled, however, as the country became embroiled in a scandal stemming from alleged pro-North Korean statements made by a member of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UPP), a small left-wing party comprising 13 of the 300 seats in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On August 28, just two days after Park’s pledge for reform, the NIS released transcripts purporting to show Representative Lee Seok-ki praising the North Korean leadership and making plans to launch an armed rebellion within South Korea if war broke out with the North. These remarks came at a May meeting of UPP members, when tensions were running high in the wake of the North’s third nuclear test.
전 국정원장 원세훈의 2012년 대선 불법 개입이 알려 진 이후, 대책이 강구될 필요가 있음에 대해 광범위한 동의가 있었으며, 박근혜씨는 "야당이 요구한 국정원 개혁을 실패하지 않고 이루어낼"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국회 300석에서 13석을 차지하고 있는 소수 좌파 정당인 통합진보당(진보당)의 한 회원이 친북 발언을 했다는 혐의를 발단으로 온 나라가 떠들썩해짐에 따라서, 필요한 개혁들을 추진하던 이러한 동력은 급격히 소진되고 말았다. 8월 28일 박근혜씨가 국정원 개혁에 대한 선언을 한 이틀 후에, 국정원은 이석기 의원이 북한 지도자를 찬양하고 북한과의 전쟁 발발시에 한국내에서의 무장 반란을 위한 계획을 세웠음을 보여준다는 주장과 함께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 발언들은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뒤이어 긴장이 고조되었을 때인 5월에 진보당 회원들이 가진 모임에서 나온 것들이다.

Lee has since been arrested on sedition charges, and there are now calls to disband the UPP under the country’s National Security Law. Members of Park’s Saenuri Party, which holds a majority in the legislature, are already using the scandal as an excuse to water down reform measures for the NIS, aiming to protect its domestic intelligence gathering and anti-communist investigative authority. For her part, Park has backed away from her previous statements, rejecting participation by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reform process, and preferring to let the agency offer up its own plans for change.
이석기씨는 그 이후 내란음모혐의로 체포되었으며, 이제는 국가보안법의 명목으로 진보당을 해체시키라는 요구들도 있다. 의회에서 과반수 이상의 의석을 보유한 박근혜의 새누리당 회원들은 국내 정보 수집과 대공 수사 권한을 보호하려는 목적으로, 이미 이 스캔들을 국정원 개혁방안을 희석시키기 위한 핑계로 사용하고 있다. 박근혜씨는 이전의 선언과는 입장을 바꾸어 국회가 개혁 과정에 참여하는 것을 거부하고 국정원이 스스로 개혁하는 방안을 선호하고 있다.

In the middle of this storm is Prosecutor General Chae, who stepped down after his boss, Justice Minister Hwang Kyo-ahn, ordered an ethics investigation based on the Chosun Ilbo allegations. Because of the timing and the level of personal detail contained in the article, there is rampant speculation within South Korea that the NIS may have coordinated with the newspaper to release the story as a way of damaging Chae for leading the charge against the agency’s former director. Opposition leader Kim Han-gil went so far as to claim that Chae was “a thorn in [the] side” of the president, and was forced out by the government. Coupled with the timing of the Lee allegations, which occurred just one week previously, it would appear that the NIS has no intention of going down quietly.
이 정치적 폭풍의 중심에 자신의 상관인 법무부 장관 황교안이 조선일보의 주장에 기초해서 윤리 감찰조사를 명령한 이후 사임한 채동욱 검찰총장이 있다. 기사에 발표된 개인 세부사항의 정도와 보도된 시기를 고려할 때 전 국정원장에 대한 기소를 주도한 채총장에게 타격을 입히기 위한 방법으로 국정원이 신문사와 합작하여 이 이야기를 보도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한국내에 만연해 있다. 야당의 김한길 대표는 채총장이 대통령의 "골칫거리"였고, 정부에 의해서 사임하도록 강요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보다 일주일 전에 발생한 이석기의원 혐의를 터뜨린 시기와 더불어 볼 때, 국정원이 스스로가 축소개혁되도록 당하고만 있을 의사는 전혀 없어 보인다.

As the leader of a country that is barely a generation removed from an era in which the state security apparatus was used primarily as a way for dictatorial leaders to maintain a tight grip on power, President Park is facing a crucial moment for her young presidency. Will she commit to the kind of reforms necessary to rein in the NIS and keep the agency from meddling in domestic politics? Or will she opt for superficial measures that serve to reinforce the opposition’s view of her as the repressive “Yushin Princess”?
독재 지도자들이 그들의 권력을 견고하게 유지하기 위한 주요 수단으로 국가 안보 기관을 이용하였던 시대로부터 이제 겨우 한 세대정도 지난 시기의 국가 지도자로서, 박대통령은 임기 초기에 중대한 순간을 앞에 두고 있다. 박대통령이 국정원을 통제하고 내정 간섭을 막기하기 위해 필요한 개혁을 행할 의지가 있는가? 또는 박대통령을 탄압하는 "유신 공주"라 여기는 야당의 시각을 재확인시키며 겉모습뿐인 방법을 선택할 것인가?

Park’s choice will be a key bellwether for the remainder of her five-year term, signaling whether Korean democracy is allowed to progress, or if she intends to put the country on a path back toward its darker, authoritarian past.
박대통령의 선택은 남은 5년 임기의 중요한 전조로서, 한국의 민주주의가 앞으로 나가도록 허용될지 또는 박대통령이 한국을 어두웠던 독재의 과거로 되돌리려고 하는지를 시사해줄 것이다.

Geoffrey Fattig is a graduate student at UC San Diego’s School of International Relations and Pacific Studies. He currently lives in Seoul, Korea.
제프리 패디그는 미국 샌디에고에 위치한 캘리포니아 대학교 국제관계 및 태평양학 대학원의 대학원생이며 현재 서울에 거주하고 있다.



기사바로가기 http://fpif.org/korean-democracy-crossroad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3/10/05 [00:06]  최종편집: ⓒ pluskorea
 
플러스코리아 독일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de&u=www.pluskorea.net/
플러스코리아 아랍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ar&u=www.pluskorea.net
플러스코리아 영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pluskorea.net/
플러스코리아 일어 - j2k.naver.com/j2k_frame.php/japan/pluskorea.net/
플러스코리아 중어(中國語번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www.pluskorea.net/
플러스코리아 프랑스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fr&u=www.pluskorea.net/
플러스코리아 히브리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iw&u=www.pluskorea.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박근혜 ] 박근혜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4주만에 반등 고현자 기자 2014/07/08/
[박근혜] 박근혜의 대국민담화 후 '수상한 출국' 편집국 2014/05/19/
[박근혜]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담화 "'해경 해체' 하기로" 이성민 기자 2014/05/19/
[박근혜] 박 대통령, 독일 베를린 도착 국빈방문 일정 돌입 송규홍 기자 2014/03/26/
[박근혜] 한·미·일 정상회담 , 북핵 "3국 단합된 대응 중요" 김광언 기자 2014/03/26/
[박근혜] 박 대통령, 5일 소치 동계올림픽 선수단과 오찬 예정 송규홍 기자 2014/03/04/
[박근혜] 이코노미스트, 박근혜 국내에선 신뢰 얻지 못해 임영원 기자 2014/03/04/
[박근혜] 독일 언론, '한국 언론은 박근혜의 애완견' 임영원 기자 2014/03/03/
[박근혜] 월스트리트 저널, ‘박근혜 사퇴’ 피켓 사진 기사로 보도 임영원 기자 2014/03/03/
[박근혜] 자영업자가 본 박근혜정부 1년 결산 네티즌 칼럼 2014/02/25/
[박근혜] 취임 1주년 朴대통령, 지지율 60% 상회 김광언 기자 2014/02/24/
[박근혜] 농민의 땅 강탈한 박정희, 1100억 배상 편집국 2014/02/21/
[박근혜] 박근혜 대통령 새해인사, "청마해 기쁨과 행복이 넘치는 축복의해" 윤혜진 기자 2014/01/30/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손목시계’ 제작배포 비용만 3억원 넘어 남재균 기자 2014/01/28/
[박근혜] 朴대통령 "개인정보 유출, 전 금융사 조사해야" 김광언 기자 2014/01/27/
[박근혜] 1979년 박정희 유신정권과 2014년 박근혜 정권의 차이 오주르디 시사칼럼 2014/01/20/
[박근혜] 박 대통령, 마힌드라 그룹 회장 면담투자확대 요청 편집국 2014/01/18/
[박근혜] 뉴욕 타임스, 사설 통해 아베와 비교 ..'박근혜에 직격탄 날려' 임영원 기자 2014/01/16/
[박근혜] 박근혜대통령 사퇴찬성 40.1%. 재신임-사과 포함 60%넘어 보도부 2014/01/08/
[박근혜] 朴대통령, 15일~22일 해외순방…인도·스위스 국빈방문 김광언 기자 2014/01/09/
회원약관회사소개사업제휴광고/제휴조직도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6 PlusKorea. All right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or pluskorean@hanmail.net
전화 :070 8802 4467 직통 010-8452-3040ll 팩스(FAX) : 02-6974-1453 || 정간물등록 서울 아02592 || 법인번호 215-87-29901

발행인 : 김순영 ll 편집위 : 李複宰 유철민 임정임 정문택 曺洪根
뉴스제보 기고 / 광고문의 / 기사정정요청 / E-mail : pluskorean@hanmail.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093437-04-006792 (주)플러스코리아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본지는 언론윤리요강을 준수합니다. (주)플러스코리아 주소: 서울 성북구 안암로 9나길 14, 1-177호 Pluskorea Co.,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