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남보호관찰소 이전한 건물 “불법”

불법용도 변경, 원상복구 시정명령

최종석 기자 | 기사입력 2013/09/11 [12:17]

성남보호관찰소 이전한 건물 “불법”

불법용도 변경, 원상복구 시정명령

최종석 기자 | 입력 : 2013/09/11 [12:17]

[경기 성남=플러스코리아 최종석 기자] 성남시 분당구는 불법 용도 변경해 사용한 것으로 조사된 서현동 274-2번지 8층짜리 건물 건축주에 대해 9월 7일 3층의 불법용도변경한 부분에 대해 자진 원상 복구하도록 시정명령 했다.

해당 건물은 성남시보호관찰소가 최근 기습 이전한 곳이다.

분당구는 이날 오전 “서현동 274-2번지 1~3층 불법용도변경 공사 의혹이 있다”는 내용의 민원을 제보 받았다.

현장조사 결과 지상 1층~2층은 불법사항은 없었으나, 3층은 전체면적 325.88㎡를 당초 허가용도인 ‘제2종근생(안마시술소)’가 아닌 ‘업무시설(사무실)’로 불법 용도 변경해 사용 중이었다.

분당구는 오는 10월 7일까지 원상복구하지 않으면 관련법에 따라 사법기관 고발 및 추가적인 행정조치를 하기로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은빛 물든 홍성 오서산, 가을정취 폴폴(fall fall)
1/12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