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성군] 고성군, 생활권 주변 피해위험목 정비 실시

- 55개소, 201본 제거, 군민 안전을 위한 적극행정 서비스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1/06/22 [18:01]

[고성군] 고성군, 생활권 주변 피해위험목 정비 실시

- 55개소, 201본 제거, 군민 안전을 위한 적극행정 서비스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1/06/22 [18:01]

 

 

 

고성군(군수 백두현)은 자연재해 사전예방 및 군민의 안전과 재산권 보호를 위한 생활권 주변의 피해위험목 정비사업을 실시했다.

 

생활권주변 피해위험목 정비사업은 군민생활불편 해소를 위한 올해 신규사업으로 강풍, 폭우, 태풍 등으로 자연재해 발생 시 피해가 예상되나 고령화, 인력, 장비 등의 문제로 직접 제거가 어려운 수목을 사전에 정비하는 사업이다.

 

지난 2월 읍·면사무소를 통한 사업대상지 접수 결과 147개소 1,558본이 접수됐다.

 

신청대상지별 현장 조사를 실시해 우선순위가 높은 55개소 201본에 대해 5천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정비작업을 마무리했으며 전력선과 인접한 피해위험목은 정전사고 예방을 위해 한국전력공사와 협업하여 정비했다.

 

김주화 녹지공원과장은 “피해위험목 정비에 대한 군민들의 만족도가 높아 나머지 사업대상지도 추가예산을 확보하여 지속적으로 위험목 정비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며 “위험목으로 인한 재해를 사전에 예방해 군민의 안전을 확보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생활권주변 피해위험목 정비사업 신청은 읍·면사무소를 통해 연중 접수 가능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파주시] 자유로 따라 황금노을에 물드는 파주 문산노을길
1/1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