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부-해군 왜 온갖 의혹에 불 지피나?"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 논평 '정부-해군사태축소 안간힘' 의혹제기

최종석 기자 | 기사입력 2010/03/29 [12:05]

"정부-해군 왜 온갖 의혹에 불 지피나?"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 논평 '정부-해군사태축소 안간힘' 의혹제기

최종석 기자 | 입력 : 2010/03/29 [12:05]
▲ 중국의 한포털 전면에 등장한 한국 초계함 침몰사건   


남한의 초계함침몰에 대해서 중국언론들은 신속하고 중요하게 다루고 있다. 초계함 침몰에 관한 뉴스는 포털에서 상단에 위치하고 있다. 중국 언론들은 다양한 침몰가능성을 검토하면서도 중국정부의 철저한 통제를 받고 있는 가운데,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29일 해군 초계함 침몰사건으로 해군과 정부에 대해 5가지 의혹을 제기해 파란을 예고 하고 있다.
 
박 대변인은 “정부와 해군은 왜 온갖 의혹에 불을 지피나?” 제하의 논평에서 “(초계함 침몰로)‘수병들이 살아 있을 수 있다’는 한 가닥 희망이 절망으로 바뀔 수도 있는 날이다. 하루하루, 아니 1분 1초가 살을 애이고 뼈가 튕겨져 나가는 아픔 속에 견뎌왔다. 우선 생명을 건지고 살려야 한다는 간절한 소망으로 부정적인 논평도 자제해 왔더"면서도 “이런 절박한 순간에도 우리 정부와 해군이 계속 말을 바꾸거나 뭔가를 감추고 있다는 미덥지 못한 정황들이 속속 발견되고 있으니, 불행 중의 불행이다.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실종된 46명의 우리 아들들을 구하는 일이다. 바로 이렇게 소중한 생명을 제대로 구하기 위해서라도 이제는 지적할 수밖에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 박선영 국회의원    
이 논평에서는 최대 의혹으로 불거지고 있는 5가지를 쟁점으로 불을 지폈다. "첫째, 왜 우리 군과 정부는 사건 초기부터 북한과 무관하다는 식의 발표를 했나? 둘째, 대통령이 청와대의 지하벙커에서 안보관계 장관회의를 4차례나 했는데, 왜 자세한 회의결과를 국민에게 보고하지 않나? 무슨 얘기들이 오갔길래 숨기는가? 셋째, 사고가 나고 군함이 침몰할 때까지 해군은 무엇을 했나? 기강해이문제다. 넷째, 민간인도 해낸 인명구조를 왜 해군은 단 한 명도 못했나? 의도된 실수인가? 다섯째, 구조된 수병이나 부상자들을 왜 사회와 격리시키나? 무엇이 두려운가?"

또한 박 대변인은 “현대정보화사회에서는 정보가 실시간으로 흘러 다닌다.  정부 발표가 미덥지 못하면 의혹만 커진다. 의혹은 국가안보에 치명적이다. 그런데 정부가 부채질을 하고 있다. ‘정부와 해군이 사태를 축소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는 각종 의혹을 가라앉힐 수 있는 방법은 솔직해지는 것 밖에 다른 방도가 없다. 국민은 군을 믿고 싶다”며 군의 솔직한 고백과 대국민의 대국민 발표를 해 의혹을 씻어달라고 주문했다.
 
다음은 자유선진당 논평 전문이다.
 
정부와 해군은 왜 온갖 의혹에 불을 지피나?

초계함인 천안함이 침몰한 지 오늘로 만 사흘째다.
‘수병들이 살아 있을 수 있다’는 한 가닥 희망이 절망으로 바뀔 수도 있는 날이다.
하루하루, 아니 1분 1초가 살을 에이고 뼈가 튕겨져 나가는 아픔 속에 견뎌왔다.
우선 생명을 건지고 살려야 한다는 간절한 소망으로 부정적인 논평도 자제해 왔다.
그러나 이런 절박한 순간에도 우리 정부와 해군이 계속 말을 바꾸거나 뭔가를 감추고 있다는 미덥지 못한 정황들이 속속 발견되고 있으니, 불행 중의 불행이다.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실종된 46명의 우리 아들들을 구하는 일이다.
바로 이렇게 소중한 생명을 제대로 구하기 위해서라도 이제는 지적할 수밖에 없다.


첫째, 왜 우리 군과 정부는 사건 초기부터 북한과 무관하다는 식의 발표를 했나?
이제 다시 어뢰와 기뢰의 가능성이 신빙성 있게 제기되고 있지 않은가?
어뢰와 기뢰의 가능성은 적어도 북한을 떼어 놓고는 말할 수 없는 단어들이다.
처음부터 무언가 예단을 해야 했을 곡절이 분명히 존재한다는 추론이 가능하다.


둘째, 대통령이 청와대의 지하벙커에서 안보관계 장관회의를 4차례나 했는데, 왜
자세한 회의결과를 국민에게 보고하지 않나? 무슨 얘기들이 오갔길래 숨기는가?

셋째, 사고가 나고 군함이 침몰할 때까지 해군은 무엇을 했나? 기강해이문제다.
보도를 보면 약 70분간의 시간적 여유가 있었으나, 군은 오락가락, 횡설수설이다.
그동안 함정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나? 이함 명령은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내렸나?


넷째, 민간인도 해낸 인명구조를 왜 해군은 단 한 명도 못했나? 의도된 실수인가?
사고 후 먼저 도착한 해군은 아무런 장비도 없이 나타났다. 왜? 이것도 실수인가?


다섯째, 구조된 수병이나 부상자들을 왜 사회와 격리시키나? 무엇이 두려운가?
우리 자유선진당의 이회창 대표와 당직자들이 어제 국군수도통합병원과 평택 제2
함대를 방문해 생존자와 부상자들의 면담을 요구했으나, 이유도 없이 묵살 당했다.

현대정보화사회에서는 정보가 실시간으로 흘러 다닌다.
정부발표가 미덥지 못하면 의혹만 커진다.
의혹은 국가안보에 치명적이다. 그런데 정부가 부채질을 하고 있다.
‘정부와 해군이 사태를 축소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는 각종 의혹을 가라앉힐 수 있는 방법은 솔직해지는 것 밖에 다른 방도가 없다. 국민은 군을 믿고 싶다.

 
2010. 3. 29.
자유선진당 대변인 박 선 영

친일숭미떨거지들 10/03/29 [13:25] 수정 삭제  
  일본 해군함이 침몰했다면 신속하게 대응하고 사병들의 목숨을 건졌을 것이다.박정희 똘마니 이회창은 무조건 북한 탓으로 돌리지 마라!그게 회창이 한계니까!ㅎ..친일숭미떨거지들이 불리할 때 내세우는 것이 항상 북풍이다.그러나 이번에는 전혀 근거가 성립안되기 때문에 안 먹힌다.
친일숭미떨거지들 10/03/29 [13:29] 수정 삭제  
  조선인들은 포장하면서 생까는 공갈사기꾼들에게 놀아 나지 말기를 바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