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말정산 미리보기 Q & A, 국세청 서비스 개시

보도국 신종철 기자 | 기사입력 2017/11/07 [13:46]

연말정산 미리보기 Q & A, 국세청 서비스 개시

보도국 신종철 기자 | 입력 : 2017/11/07 [13:46]

 


[플러스코리아타임즈=신종철 기자]연말정산 미리보기 Q & A 국세청 홈택스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 공인인증서로 접속 국세청 홈택스 홈페이지 https://www.hometax.go.kr

국세청은 7일부터 근로소득자가 미리 절세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국세청 홈택스 홈페이지를 통해 서비스할 예정이다.

 

국세청은 근로소득자가 연말정산 결과를 예측해볼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홈택스(www.hometax.go.kr) 홈페이지에서 7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세청 홈택스에 공인인증서로 접속하면 누구나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공제신고서 전산 작성, 맞벌이 근로자 절세 안내 등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는 내년 1월에 정식 개통된다.

다음은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와 관련한 궁금증을 문답 풀이로 소개한다.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어디에서 이용할 수 있나?

국세청 홈택스에서 공인인증서로 접속하면 이용할 수 있다.

홈택스 회원인 경우 인증서로 접속해 바로가기 아이콘 '연말정산 미리보기'를 클릭하면 되고, 홈택스 비회원은 인증서로 비회원 접속해 '연말정산 간소화' '연말정산 미리보기'를 차례로 클릭하면 된다.

 

- 연말정산 미리 보기 서비스에서 조회된 금액이 올해 실제로 사용한 금액인가요?

아니다.

 

2017년 1∼9월 중 사용한 신용카드(직불카드 및 현금영수증 포함) 금액만 실제 사용액이며, 나머지는 국세청이 근로자의 2016년도 연말정산 신고내역을 각 공제항목에 미리 채운 것이다. 근로자가 각 공제항목을 2017년 상황에 맞게 수정하면 더욱 정확한 예상세액을 계산할 수 있다.

 

- 여러 사업장에서 근로소득이 발생한 경우 미리보기 서비스가 가능한가요?

지난해 모든 소득을 합산해 연말정산하지 않았다면 정확한 서비스를 받을 수 없다. 그러나 주된 근무처를 선택하면 해당 근무처에서 신고한 연말정산 내용을 기준으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는 있다.

 

- 올해 총급여액을 모르는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신용카드 등 사용액은 총급여액의 25%를 초과할 때부터 공제가 가능하므로 정확한 소득공제 금액을 계산하려면 올해 총급여액 확인이 필요하다.

 

- 올해 직장을 이직한 경우에는 총급여액을 어떻게 입력하나요?

총급여와 기납부세액은 종전 근무지 해당분과 현재 근무하고 있는 회사분을 합해서 입력하고, 근무기간 중의 신용카드 사용액과 다른 항목의 예상금액을 입력(수정)하면 연말정산 예상세액을 계산할 수 있다.

 

- 신용카드 사용액이 많은데 미리보기를 해보니 예상 절감세액이 0원으로 나오는데?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이 공제 문턱인 총급여액의 25%에 미달하거나, 신용카드 공제를 받지 않아도 다른 항목의 공제로 결정세액이 없으면 사용금액이 많더라도 예상 절감세액이 없는 것으로 조회된다.

 

- 예상 추가 납부세액이 지난해보다 너무 많이 나오는데?

납부예상세액이 증가한 것은 지난해보다 총급여가 올랐거나, 부양가족 감소 등 이유로 각종 항목의 공제금액이 감소한 경우, 매월 미리 낸 세금이 적어진 경우 등 다양한 이유 때문이다.

- 서비스에서 제공되는 계산결과는 내년 2월의 연말정산 결과와 동일한가?

서비스에서 제공되는 정보들은 예상금액에 대한 결과이므로 향후 변동이 있을 경우 실제 연말정산 결과와는 다를 수 있다.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