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미리 쓰는 노년의 편지

정성태 시인 | 기사입력 2018/07/16 [14:17]

미리 쓰는 노년의 편지

정성태 시인 | 입력 : 2018/07/16 [14:17]

 

 

미리 쓰는 노년의 편지


                           정성태


내 노년의 집터 뒤로는 
병풍처럼 산이 둘러 있고 
앞자락엔 훤히 트인 
강 또는 바다가 있을거야

가난하고 어리석었던
내 푸른 날의 시린 사랑과
묻어버린 꿈의 푯대 또한

늘 가슴엔 물결로 살아
그럴거야, 어딘지 끝모를 
긴 항해를 할지도 몰라
내 참회의 기도와 함께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 1963년 전남 무안 출생. 1991년 시 '상실과 반전' 등으로 등단.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작가회의 회원, 국제펜클럽한국본부 회원. 시집 "저기 우는 것은 낙엽이 아니다" 외. 정치칼럼집 "창녀정치 봇짐정치" 등이 있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감곡면 동곡마을, 함박웃음 닮은 작약꽃 ‘활짝’
1/23
광고
정성태 시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