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풀밭닮기=김명숙시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명숙 詩] 고리울 고강동
 
김명숙 시인
▲   선사우적지

 

 

고리울 고강동

 

                            김명숙

 

 

 

태고에 하늘과 땅이 있었다면

이곳 부천의 고리울엔 선사시대가 열렸다.

 

땅을 파 움집을 짓고, 사냥을 하며

부족마을을 이루었던 

옛 우리 마을의 선조들

 

세월의 편주를 타고 후예들이

뿌리를 내려 여기 살아왔으니

선사시대의 터전, 그 이름이 바로

고리울 고강동의 현 주소다

 

동으론 김포 벌, 서로는 시흥

남으론 서울, 북으로는 부평과 인천

계란 노른자위처럼 중심부에 있으니

홍수가 져도 끄떡없고

태풍이 불어도 끄떡없다

 

인심 또한 훈훈해서 이웃하고 사는 주민

들어올 땐 미련 없다가도

살다보면 쉬 떠나지 못하는 마을

 

세세토록 아끼고 사랑해야 할

우리의 보금자리, 고리울 고강동

 

 

                      김명숙 시인  

 

프로필

 

*시인, 아동문학가

*시집 <그 여자의 바다> 문학의 전당

*초등학교 5학년 음악교과서 "새싹" 저자

*가곡 33곡/ 동요 65곡 발표

*제54회, 57회 4.19혁명 기념식 행사곡 "그 날" 작시

*제60회 현충일 추념식 추모곡 "영웅의 노래" 작시 

*수상:부천예술상, 한국동요음악대상, 창세평화예술대상, 도전한국인상 외 다수 

*이메일:sunha388@hanmail.n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23 [09:15]  최종편집: ⓒ pluskorea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BC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 문가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