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단풍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14/10/31 [23:55]

단풍

고현자 시인 | 입력 : 2014/10/31 [23:55]
 단풍

            高玄子
 

붉은 천둥소리
밀고 당기며 하산을 한다
 
모세 혈관이 피를 수혈하는
여울 빠른 가을
 
손톱 하나씩 잘라내는
불칼의 춤을 다 알아 듣는 건지
저문 산이 고요히 길을 트고 있다
 
한여름 동안 혹독하게 몰아친 유혹
땅에 조금씩 가까워지는 건지
엽록소가 해를 따라 기울고 있다
 
가망 없는 갱년기
가슴 깊숙이 몰핀보다 더 깊은 독이
흘러 지나는 또렷한 계절
 
이제 막
무거운 제 몸 하나를 내려놓는구나
뼛속까지 태우는구나.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북 '산골마을 학생들 위해 사랑의 통학배가 달린다'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