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건희 여사 '댓글팀' 언급 파장..."한동훈, 법무부 장관 때부터 민간 온라인 대응팀 운영"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7/09 [14:53]

김건희 여사 '댓글팀' 언급 파장..."한동훈, 법무부 장관 때부터 민간 온라인 대응팀 운영"

장서연 | 입력 : 2024/07/09 [14:53]

                                    사진='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

 

국민의힘 장예찬 전 최고위원이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법무부 장관 시절부터 민간 온라인 여론 대응팀을 운영했다고 주장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오늘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이른바 '김건희-한동훈' 문자에서 언급된 댓글팀과 관련해 "'왜 댓글팀이 있다는 오해를 할까' 생각해 보니 한 후보야말로 사실은 법무부 장관할 때부터 여론관리를 해주고 우호적인 온라인 여론을 조성하는 팀이 별도로 있었다"고 폭로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당의 스피커로서 여러 요청을 받았었기 때문에 직접 보고 듣고 경험한 것만 말씀드리는 것"이라며, "한 후보가 얼마나 직접 인지하고 있었는지 모르지만 분명히 팀이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공개된 김건희 여사의 메시지에서, 김 여사는 지난 1월 한동훈 당시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에게 "자신이 댓글팀을 활용해 비방을 시킨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생사를 가르는 여정을 겪어온 동지였는데 상대를 공격할 수 있다는 의심을 드린 것조차 부끄럽다"고 적었다.

장 전 최고위원은 이에 "당시 한 후보는 온라인 상 비판 댓글이나 비판에 굉장히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이것은 인위적인 댓글팀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던 것으로 안다"라며 "하지만 전혀 사실 확인이 안 된 일"이라고 밝혔다.

 

장 전 최고위원은 한 후보 측이 사설 댓글팀을 꾸린 경험이 있으니 김 여사 측에서 댓글팀을 가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는 주장이다.

한 후보의 비례 공천 과정에 특정인이 관여됐다는 주장에 대해 장 전 최고위원은 "저는 다 근거가 있다"면서, '특정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실명을 지금 공개할 건 아니다. 한 후보 측에서 법적 대응을 한다면 얼마든지 환영"이라고 했다.


 이어 "그게 원희룡 후보가 했던 인척 이야기냐"고 진행자가 묻자 "저는 친인척(얘기)은 모른다. 제가 모르는 것에 대해서는 저는 함부로 이야기하지 않겠다. 다만 소수의 측근이 공관위원이 아닌 일부 측근들이 비례대표 후보 검증이나 선정작업에 관여했다는 것을 제가 명확하게 알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그럼 그 팀은 법무부 안에 있었다는 거냐. 사설로 있었다는 거냐'는 질문에 "밖에 있었다"고 답하며 "저는 지금 소위 말하는 요양 중인 상태지만 제가 나름대로 우리 당의 스피커로서 여러 요청을 받았었기 때문에 제가 직접 보고 듣고 경험한 것만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동훈 위원장이 당시에 사설로 댓글팀을 운영했다는 거냐'는 진행자의 거듭된 질문에 "그걸 한동훈 위원장이 얼마나 직접적으로 인지하고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분명한 팀이 있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게 아까 얘기했던 공천에 개입했던 특정인과도 연결이 되는 얘기냐'고 묻자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 댓글팀은 공천에 관여했고 지금 한동훈 캠프에 있는 특정인과 연결된다고 해, 파장이 예상된다.

 

앞서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도 댓글팀에 주목한 바 있다. "댓글팀이라는 용어가 나왔다는 것 자체가 신기한 것" "통상적인 대화에서 일반인 간에 오해가 있다고 해도 댓글팀이란 단어가 등장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그냥 제가 네이버에서 욕먹어도 그래 어르신들이 나 싫어하나보다 이렇게 생각하지 댓글팀이 나를 때리고 있네, 이렇게 생각하는 거는 뭘 알았을 때 나오는 거거든요. 그러니까 이건 뭘 아는 사람들 간 대화다"며 "이 사람들끼리 싸우다 보면 알아서 밝혀질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