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방은행 연체율 IMF 수준 초과, 지역 경제 위기

중소기업 대출 비중 높은 지방은행 타격 커

정부의 금리 인하와 경기 부양책 시급

대손충당금 확충 및 리스크 관리 강화&nbs

전용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0:27]

지방은행 연체율 IMF 수준 초과, 지역 경제 위기

중소기업 대출 비중 높은 지방은행 타격 커

정부의 금리 인하와 경기 부양책 시급

대손충당금 확충 및 리스크 관리 강화&nbs

전용현 기자 | 입력 : 2024/07/09 [10:27]

[내외신문=전용현 기자] 최근 지방은행들의 연체율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심각한 금융 불안정이 우려되고 있다. 전북은행의 연체율은 1.19%로, 이는 전년 대비 0.4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DGB대구은행의 연체율은 0.69%로, 전년 대비 0.33%포인트 증가했다. 이러한 증가율은 IMF 외환위기 당시의 상황과 유사하거나 그 이상으로 평가받고 있다.

본문이미지

▲ 사진=픽사베이    

 

 

 

 

IMF 외환위기 당시, 많은 지방은행들이 부실채권 문제로 인해 문을 닫았으며, 현재 상황도 그에 못지않은 심각성을 보이고 있다. 특히 고금리와 경기 둔화, 중소기업의 파산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2024년 1~2월 법인 파산 신청 건수는 전년 대비 40.5% 증가했으며, 대부분 중소기업이었다.

 

지방은행들은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대손충당금을 확충하고, 중소기업의 재무건전성을 높이기 위한 지원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 또한, 고위험 대출 비중을 줄이고, 대출 심사를 강화하는 등의 리스크 관리 강화가 필요하다. 정부는 금리 인하와 경기 부양책을 통해 경제 전반의 회복을 지원해야 하며,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하가 중요한 해결책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방은행의 연체율 증가 문제는 단순히 금융권의 문제를 넘어 지역 경제 전체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따라서 정부, 금융기관, 기업 모두가 협력하여 다각적인 해결책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최근 지방은행들의 연체율이 급증하면서 그 원인과 해결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주요 원인으로는 경기침체와 고금리, 그리고 중소기업의 상환능력 저하가 꼽힌다. 높은 금리와 경제 둔화로 인해 중소기업의 금융 부담이 증가했고, 지방은행은 중소기업 대출 비중이 높아 시중은행보다 더 큰 타격을 입고 있다. 2023년 기준으로 5대 지방은행(BNK부산, BNK경남, DGB대구, 광주, 전북은행)의 중소기업 대출 연체액은 전년 대비 54.8% 증가한 8348억 원을 기록했다.

 

중소기업의 파산이 늘면서 지방은행의 부실 채권도 증가하고 있다. 대법원에 따르면, 2024년 1~2월 법인 파산 신청 건수는 전년 대비 40.5% 증가했으며, 대부분 중소기업이었다. 이에 따라 지방은행은 대손충당금을 늘려 건전성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또한,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연체가 증가하면서 지방은행의 부실채권 문제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2023년 기준으로 부동산 및 건설업 연체액이 전년 대비 85% 증가했다.

 

본문이미지

▲ 연체율 급상숭중인 지방은행들 고금리와 중소기업 파산이 주요원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지방은행들은 대손충당금을 확충하고 있다. 이는 부실채권 처리와 은행의 건전성 강화를 위해 필수적인 조치다. 또한, 중소기업의 재무건전성을 높이기 위한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 정부와 지방은행은 협력하여 중소기업의 금융 부담을 완화하고, 대출 조건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의 파산 위험을 줄이고, 연체율을 낮출 수 있다. 지방은행은 포트폴리오 다각화와 리스크 관리 강화를 통해 부실채권 문제를 최소화해야 한다. 특히, 고위험 대출 비중을 줄이고, 대출 심사를 더욱 엄격히 하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

 

정부는 금리 인하와 경기 부양책을 통해 경제 전반의 회복을 지원해야 한다.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하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에서, 물가 안정을 통한 금리 인하가 중장기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다. 이와 같은 다각적인 접근을 통해 지방은행의 연체율 증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원본 기사 보기:내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팔영산이 품은 사찰, 고흥 능가사 템플스테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