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희룡 캠프, "제2 연판장 운운한 김종혁 '제2 정청래'맹폭…모든 당직 사퇴하라"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7/08 [11:31]

원희룡 캠프, "제2 연판장 운운한 김종혁 '제2 정청래'맹폭…모든 당직 사퇴하라"

장서연 | 입력 : 2024/07/08 [11:31]

                                                         제2 연판장 운운한 김종혁

 

 

원희룡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캠프측은 7일 '김건희 여사 문자 공방' 연장선상에서 '한동훈 당대표 후보 사퇴 동조 압박전화' 정황을 폭로한 김종혁 당 조직부총장(경기 고양병 당협위원장)을 향해 "제2의 정청래(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라며 "모든 당직에서 사퇴하라"고 맹폭했다.

원희룡 후보 측은 이날 김온수 수석부대변인 논평을 통해 "'한'쪽(한동훈 후보도 지칭한 중의적 의미)만 바라보는 행동대장 김종혁 위원장"이라며 "중립성을 망각한 행태는 마치 현재 민주당에서 강한 팬덤 중심으로 이재명 바라기식 폭거 정치 일삼는 정청래 의원을 연상케 한다"고 비난했다.

캠프는 김종혁 부총장에 대해 "막중한 당직을 유지하면서도 지속적인 편파적인 방송 활동으로 4일 전 선거관리위로부터 강력한 구두 경고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또 고양병 당원들에게 '더 이상 대통령실의 개입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 당원동지들이 힘을 모아달라'는 문자를 배포한 것을 "음모론"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또 본인의 SNS에 '한동훈을 낙마시키겠다고 국회의원들보다 상대적 약자인 원외당협위원장들을 상대로 제2의 연판장'을 운운했다"면서 "(지난해 3·8 전대 연판장 논란의) '가장 큰 피해자'로 나경원 후보를 지목하면서 '이 꼴을 지켜보겠냐'고 야유하는 행태는 선배 정치인의 '권위'조차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캠프는 "이런 김 부총장의 행태는 당직자로서 무책임한 행동이며, 당의 화합과 미래에 큰 걸림돌이 될 것이 분명하다"면서 "정치적 도의와 중립성 그리고 도덕성조차 완전히 상실한 김 부총장의 행동은 도저히 용납될 수 없다"고 모든 당직 사퇴를 요구했다. 원 후보 측은 원외위원장 연락에 관여한 바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달 27일 원외당협위원장단 초대 협의회장에 선출된 김 부총장은 이날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 원외위원장들의 민원을 들어 "'모 후보와 가까운 분들'로부터 전화를 받았는데 '7일 오후 3시 한동훈 사퇴하라는 기자회견을 할 건데 1. 회견장에 참가한다 2.이름만 올린다 3.다 안한다 중 선택하라'고 요구했단 것"이라고 폭로했다.

 

한편 김 부총장은 중앙일보 편집국장을 지낸 언론인 출신 정치인으로 한동훈·황우여 비대위에서 연이어 조직부총장을 맡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