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나경원 "연판장 주도 초선들 韓캠프에 가있어"…배현진·장동혁 실명 언급되자 "그저 웃지요"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7/08 [11:49]

나경원 "연판장 주도 초선들 韓캠프에 가있어"…배현진·장동혁 실명 언급되자 "그저 웃지요"

장서연 | 입력 : 2024/07/08 [11:49]

 

 

국민의힘 나경원 당 대표 후보가 지난 전당대회 당시 자신에 대한 연판장을 주도했던 사람들이 한동훈 캠프에 들어가 있다며, 이른바 '한동훈 사퇴 연판장'과 관련해 한동훈 캠프에서 비판할 자격이 없다는 취지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나경원 후보는 오늘(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난 전당대회 때 연판장의 확실한 피해자는 나경원 의원 아니냐. 이번에 보면서 어떠셨냐'는 질문을 받고 "그 연판장과 이 연판장을 비교하는 게 굉장히 불쾌하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그때는 저를 정말 쫓아내려고 근거 없이 시작한 거 아니냐. 제가 말한 정책이 우리 정부 정책 기조와 크게 다르지 않게 가고 있는데 그걸 문제 삼아서 사퇴하라고 했다"며 과거를 회상하면서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재미있는 게 그때 연판장을 주도했던 분들이 지금 한동훈 캠프에 가 있다"며 "그때 서명하고 다 하셨던 연판장 원문을 주도해서 작성했다는 분, 이런 분들이 한동훈 캠프에 가 계신데 연판장 얘기하니까 참 제가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도자들이 지금 거기 가 계신다"며 '배현진, 장동혁 의원 이런 분들이 혹시 그때 서명했었나'라는 질문엔 "더 이상 말씀 안드리겠다. 제가 그냥 그저 웃지요"라고 답했다.


나 후보는 "사실 사퇴 촉구 성명서를 발표하려고 그랬던 건 매우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지난해 연판장 프레임을 그대로 갖다 써서 뭔가 피해자인 것처럼 말을 하고 있는데 지난해 연판장과는 다르다"며 한동훈 캠프를 향해 "연판장 호소인 같다"고 꼬집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팔영산이 품은 사찰, 고흥 능가사 템플스테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