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70대 택시기사 "급발진" 주장…'용산 4중 추돌'

안기한 | 기사입력 2024/07/08 [12:03]

70대 택시기사 "급발진" 주장…'용산 4중 추돌'

안기한 | 입력 : 2024/07/08 [12:03]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에서 발생한 추돌사고. 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서울 용산구 이촌동에서 차량 4대가 추돌해 2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서울 용산소방서는 전날 오후 2시12분쯤 이촌동에서 차량 4대가 추돌했다고 밝혔다.

사고는 70대 A씨가 몰던 택시가 앞서 있던 차량을 들이받은 뒤 연이어 4대가 부딪히며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탑승하고 있던 50대 남성과 80대 여성 2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차량 급발진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급발진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