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준표 "한동훈에겐 화양연화였던 文 정부 초, 우리는 지옥"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7/07 [12:05]

홍준표 "한동훈에겐 화양연화였던 文 정부 초, 우리는 지옥"

장서연 | 입력 : 2024/07/07 [12:05]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대구시장은 7일 "한동훈이 화양연화였다는 문재인 정부 초기 우리한테는 지옥과 같았던 시절이었다"며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한동훈 후보를 비판했다.

홍 시장은 이날 본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같이 말하며 "자고 일어나면 검찰소환으로 보수 우파 인사들이 검찰청에 줄을 잇던 그 시절 나는 야당 대표를 하면서 피눈물을 흘렸다"고 말했다.

이어 "주변 사람 천여명이 정치적인 이유로 불려 가고 수백명은 직권남용 등 정치 사건으로 구속되고, 우리가 배출한 두 대통령도 정치적인 이유로 구속돼 징역 35년이라는 중형을 구형하고 유죄로 만들었다"며 "수사받다가 자살도 5명이나 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야당 대표인 나도 1년 6개월이나 뒷조사받았다"며 "그건 범죄 수사가 아니고 국정농단이라는 정치 프레임을 씌워 자행한 문재인 정권 사냥개들의 광란 정치 수사였다. 조선 제일 검이라고 치켜세운 일부 언론도 당시는 한 패거리"라고 했다.

홍 시장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했다"며 "그걸 잊으면 우리 당 당원들에게 미래가 있겠나. 정신들 차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