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동훈. 후보사퇴 연판장 돌리시라, 연판장 구태 극복하겠다"…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7/07 [13:01]

"한동훈. 후보사퇴 연판장 돌리시라, 연판장 구태 극복하겠다"…

장서연 | 입력 : 2024/07/07 [13:01]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가 7일 일부 원외 당협위원장들이 한동훈 당 대표 후보의 사퇴 요구 기자회견을 준비했던 것과 관련해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의혹에서 시작된 당권 주자들 간 진실 공방이 '제2 연판장' 사태까지 옮겨붙으면서 논란이 격화되는 모습이다.

 

이에 한 후보는 일부 원외 당협위원장들이 자신의 후보 사퇴를 촉구하는 회견을 추진하는 데 대해 "여론 나쁘다고 놀라서 연판장 취소하지 말고 지난번처럼 그냥 하라"고 말했다.


한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선거관리위원을 포함한 일부 정치인들이 제가 사적 통로가 아니라 공적으로 사과 요구를 했다는 이유로 연판장을 돌려 오늘 오후 사퇴 요구 회견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연판장을 예정대로 추진하라”며 "국민들과 당원동지들께서 똑똑히 보시게 하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연판장 구태를 극복하겠다"며 "당원 동지들과 국민들과 함께 변화하겠다"고 다짐했다.

일부 원외 당협위원장들은 전날 다른 당협위원장들에게 한 후보 사퇴 회견에 동참할지를 묻는 연락을 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4·10 총선을 앞둔 지난 1월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자신의 명품백 수수 논란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 의사를 당시 비상대책위원장이던 한 후보에게 텔레그램 메시지로 전달했지만, 한 후보가 무시했다는 논란과 관련해서다.

당권 경쟁 주자들과 한 후보에 비판적인 당내 인사들은 총선 패배 책임론과 당정 갈등 우려에 이어진 김 여사 문자 논란을 고리로 한 후보를 향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한편 국민의힘 한동훈 대표 후보의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논란이 돌출하며 전당대회가 요동치고 있다.

당권 레이스 초반 여론조사 선호도 1위였던 한 후보의 독주론이 거론됐지만, 당정 관계와 총선 패배 책임론에 이어 김 여사 문자 논란까지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경선 구도가 더욱 복잡해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팔영산이 품은 사찰, 고흥 능가사 템플스테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