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동훈,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의혹에 "사적인 방식 논의 적절치 않아"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7/05 [14:00]

한동훈,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의혹에 "사적인 방식 논의 적절치 않아"

장서연 | 입력 : 2024/07/05 [14:00]

                   국민의힘 한동훈 당대표 후보와 오세훈 서울시장이 5일 오전 서울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 동행식당에서

                        만나 조찬을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한동훈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명품백 사건을 사과하겠다는 김건희 여사 문자를 무시했다는 의혹을 두고 "집권당 비대위원장과 영부인이 사적인 방식으로 공적이고 정무적인 논의를 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 후보는 오늘 기자들을 만나 "재구성한 거라 내용이 좀 다르다"면서도 "총선 기간 동안 대통령실과 공적 통로를 통해서 소통하는 동시에 국민 걱정을 덜어드리기 위해 어떤 방식으로든 사과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여러 차례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 후보는 그러면서 "왜 지금 시점에 이런 얘기가 나오는지 의아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규완 CBS 논설실장은 어제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지난 1월 김 여사가 한 후보에게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 내용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김 논설실장은 당시 명품백 논란이 커지자 김 여사가 '당에서 필요하다면 대국민 사과를 포함해 어떤 처분도 받아들이겠다'는 메시지를 보냈는데, 한 후보가 이를 읽고도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친윤(친윤석열)계로 분류되는 장예찬 전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은 소셜미디어(SNS)에서 "제가 알기로 사실에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 후보 캠프는 공식 입장을 통해 김 여사로부터 당시 문자를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CBS 라디오에서 방송한 '재구성'됐다는 문자 내용은 사실과 다름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신지호 한동훈 캠프 총괄상황실장은 "대통령과 오랜 이십 년 지기지만, 그건 공적인 관계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