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군산해경 새 사령탑에 박상욱 총경 취임

- 즉시 구조할 수 있는 신속한 구조대응 체계 만들어야 - 소통과 배려를 통한 화합된 조직문화 조성해야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7/02 [13:34]

군산해경 새 사령탑에 박상욱 총경 취임

- 즉시 구조할 수 있는 신속한 구조대응 체계 만들어야 - 소통과 배려를 통한 화합된 조직문화 조성해야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4/07/02 [13:34]

 




[플러스코리아=윤진성 기자]제32대 군산해양경찰서장으로 박상욱(朴相昱, 58세) 총경이 취임했다.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어제(1일) 오후 5시 30분께 박상욱 서장이 청사 3층 대강당에서 간단한 취임식과 함께 각 부서별 현안사항 보고를 시작으로 공식업무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박 서장은 취임사에서 “어떠한 상황 속에도 단 한 사람의 국민이 바다에서 위험에 처했을 때 즉시 구조할 수 있는 신속한 구조대응체계를 만들어야 한다”며“유관기관과 민간자원의 협조를 통해 현장에서 강한 파출소와 함정 운용이 되도록 바다 안전망을 개선‧보완해 나가야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국민 모두가 만족하기 위한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과거 업무 행태인 하향식 문화로는 한계가 있다”며“저부터 더 낮은 자세로 여러분의 의견에 귀 기울이며 더 가까이 다가가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신임 박상욱 군산해경서장은 한국해양대학교를 졸업하고 1999년 간부 후보 47기로 임관된 후 부산해경서 상황실장, 해경청 장비국 사업계장, 부산해경서 경비과장 등 여러 요직을 두루 역임하였으며,

2019년 총경으로 승진한 이후 해경청 장비관리과장, 서해지방청 경비과장, 중부지방청 정보외사과장, 제주해경서장 등을 역임하면서 다양한 업무 성과를 보여 왔다.

특히, 상황관리 분야에 정통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평소 뛰어난 조직관리 능력과 온화한 성품으로 조직 내 신망이 두텁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전임 군산해경서장이였던 박경채 총경은 12월 31일 정년퇴임을 앞두고 공로연수 파견을 명 받았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