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택배가 반송되었으니 배송 주소 수정해주세요.” 프로파일러가 말하는 개인정보 스미싱

택배·금융기관·지인 사칭 등 각종 스미싱 나날이 진화
문자메시지로 받은 링크는 클릭하지 말고, 알 수 없는 앱 설치는 거부해야

이창조 기자 | 기사입력 2024/06/20 [13:37]

“택배가 반송되었으니 배송 주소 수정해주세요.” 프로파일러가 말하는 개인정보 스미싱

택배·금융기관·지인 사칭 등 각종 스미싱 나날이 진화
문자메시지로 받은 링크는 클릭하지 말고, 알 수 없는 앱 설치는 거부해야

이창조 기자 | 입력 : 2024/06/20 [13:37]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고학수, 이하 ‘개인정보위’)는 범죄분석 전문가인 표창원 교수와 함께 최근 기승을 부리고 있는 택배·금융기관·지인 등을 사칭한 각종 스미싱 문자에 대응하는 영상을 제작하여 개인정보위 유튜브 채널 ‘개인정보위티비(https://www.youtube.com/pipcpr)’에 공개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6월 초 게시된 1편 “불법 프로그램을 통한 개인정보 유출”편에 이어, 이번 편에서는 최근 그 피해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스미싱 피해 사례를 소개했다.

 

▲ 개인정보위티비 스미싱 문자 대응 영상  ©



이번 영상에서 표창원 교수는 작년 8월 부산에서 발생했던 택배사를 사칭한 문자메시지에 속아 3억 8천 3백만 원의 피해를 입은 사례 등을 예로 들며, 택배·금융기관·지인을 사칭한 각종 스미싱에 대응하는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표 교수는 “스미싱을 통한 피해와 개인정보 유출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받은 링크는 절대 클릭하지 말아야”하며, “알 수 없는 출처의 앱은 설치를 거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인정보위 서정아 대변인은 “최근 들어 기승을 부리는 스미싱으로 인한 피해 사례를 통해 경각심을 일깨우고 국민 스스로가 개인정보 보호에 더욱 관심을 갖도록 돕기 위해 영상을 제작했다”라며, “특히 공공기관이나 금융기관에서는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나 문자메시지를 이용해 ‘개인정보’와 ‘금융거래정보’를 알려달라 하거나, 특정 인터넷 사이트에 입력을 요구하는 경우가 없다는 것을 인지하고, 이러한 전화나 문자를 받은 경우에는 일절 응대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팔영산이 품은 사찰, 고흥 능가사 템플스테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