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힘 '이재명 사법파괴 저지 특위' 구성…"강력 투쟁 전개"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6/13 [16:12]

국힘 '이재명 사법파괴 저지 특위' 구성…"강력 투쟁 전개"

장서연 | 입력 : 2024/06/13 [16:12]

 

 

국민의힘은 13일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에 연루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이재명 사법파괴 저지'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강력 투쟁을 예고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이 입법부 파괴도 모자라, 사법부도 파괴하려고 들고일어나기에 우리가 전면 저지해야겠다는 생각에서 특위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재명 사법파괴 특위의 위원장과 간사는 검사 출신인 유상범 의원과 주진우 의원이 각각 맡았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입법부 파괴도 모자라 사법부를 파괴하려 들고 있다"며 "이를 저지하기 위해 법률 전문가들을 특위에 배치할 예정이니, 특위를 중심으로 강력히 투쟁해 달라"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화영 전 경기도 부지사가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고, 검찰이 이 대표를 기소했다"며 "민주당은 이를 어떻게든 피해가기 위해 특검법도 발의하고, 검사·판사 탄핵과 판사 선출제를 운운한다"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국회 상임위 대신 당내 특위 활동만 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는 취재진의 지적에는 "특위는 국민이 공감하는 민생정당, 유능하게 일하는 정책정당으로 가고자 긴밀한 당·정 협의를 통해 답하는 과정"이라며 "일하는 여당이 되겠다는 약속과 책무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팔영산이 품은 사찰, 고흥 능가사 템플스테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