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의대·서울대병원 17일부터 전체 휴진 결의…필수부서 제외

김시몬 | 기사입력 2024/06/06 [23:33]

서울의대·서울대병원 17일부터 전체 휴진 결의…필수부서 제외

김시몬 | 입력 : 2024/06/06 [23:33]

 

 

서울의대와 서울대병원이 무기한 전체 휴진을 결의했다. 오는 17일부터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6일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3일부터 이날 정오까지 휴진 결정 설문을 진행,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당장 오는 17일부터 서울대병원 응급실, 중환자실, 분만, 신장 투석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된 필수 분야를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이 중단될 전망이다.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보라매병원 등이 대상이다. 의료공백에 따른 환자들의 피해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대위는 지난 3일부터 4개 병원(서울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강남센터) 전체 교수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을 결의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3~6일 ‘전공의 행정처분 예고와 관련한 교수 행동 방향’에 대한 1차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939명 중 63.4%가 ‘휴진을 포함한 강경 투쟁’에 찬성했다. 5·6일 ‘휴진 방식에 대한 동의 여부’를 묻는 2차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 750명 중 68.4%가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에 참여하겠다고 답했다.

 

비대위는 “휴진 시작일은 6월17일이며, 전공의를 향한 행정처분이 완전히 취소되고 이번 의료 사태의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 조치가 시행되지 않는다면 해당일부터 진료를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정부가 모든 전공의에 대해 지난 진료유지 명령과 업무개시 명령을 완전히 취소하고, 현 사태가 악화된 데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가시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전면 휴진은 지속될 것”이라고 했다.

 

이번 전체 휴진은 응급실 및 중환자실이나 분만, 신장 투석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된 필수 분야를 제외한 전체 진료과목의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을 중단하는 방식으로 실시된다. 주 1회 휴진 등에 나섰던 이전과 비교해 환자들의 피해가 커질 수밖에 없다.

 

현재 서울대병원은 일반병실 병상 가동률이 51.4%로 ‘빅5’ 병원 중 가장 낮다. 안기종 환자단체연합 대표는 “환자들을 벼랑 끝에 몰아넣는 형태의 집단행동은 절대 지지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대위는 “(환자분들은) 정부의 저 무도한 처사가 취소될 때까지 저희 병원에서의 진료를 미루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다만 휴진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정부에 달렸음을 양해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비대위 측은 “환자분들께 진정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서울대 의대의 전체 휴진 결정은 다른 의대 비대위 등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전국 의대 교수들이 모인 전국의과대학교수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도 7일 총회를 열고 의대 증원 사태 장기화에 따른 향후 대응책을 모색하기로 했다. 대한의사협회(의협)도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총파업 찬반을 묻는 투표를 8일까지 진행한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