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 '최재영-김건희 메모' 확보..."샤넬 화장품 등 전달"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6/03 [23:43]

검찰 '최재영-김건희 메모' 확보..."샤넬 화장품 등 전달"

장서연 | 입력 : 2024/06/03 [23:43]

                            최재영 목사가 2022년 6월 김건희 여사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창 캡처.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 여사에게 샤넬 화장품 등이 전달됐다고 알려진 첫 접견 과정도 들여다보고 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지난달 31일 가방을 전달한 최재영 목사를 불러 지난 2022년 6월 20일 김 여사와 처음 접견했을 당시 상황 등을 물었다.

앞서 최 목사는 김 여사와의 첫 접견에서 샤넬 화장품과 향수 등을 건넸다며 당시 상황을 정리한 6쪽짜리 메모를 서울의 소리 측에 제공했는데, 검찰은 이 메모를 바탕으로 조사를 진행한 거로 알려졌다.

메모에 따르면 김 여사는 비서에게 최 목사가 가져온 명품 선물 포장지를 뜯도록 지시한 뒤 직접 화장품을 만지며 확인하기도 했다.

또, 김 여사가 '제2부속실은 복잡해서 필요가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거나 문재인 전 대통령을 우유부단하다고 평가했다는 내용도 담겼는데, 실제 관련 발언이 담긴 녹취 등 증거는 남아 있지 않다.

이에 대해 최 목사는 김 여사를 만나기 위해 선물을 준비한 것일 뿐, 뇌물이나 청탁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간 대통령실은 이러한 접견 과정 등이 서울의 소리와 최 목사가 공모한 함정 취재이자 정치공작이라고 반박해왔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