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읍(井邑)은 우물의 고장...지역 명칭 상징 ‘우물’ 보존 나서

정읍시가 지역 명칭의 상징인 우물 보존에 나선다.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4/05/20 [21:09]

정읍(井邑)은 우물의 고장...지역 명칭 상징 ‘우물’ 보존 나서

정읍시가 지역 명칭의 상징인 우물 보존에 나선다.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4/05/20 [21:09]

[플러스코리아=이미란 기자]시는 우물 정’,‘고을 읍이라는 지역 명칭의 근원인 우물을 보존하고 관리하는 작업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시에서는 지역 명칭의 상징인 우물을 관리해 보존하자는 취지로 지난 20239정읍시 우물 보존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고, 올해 초 전수조사를 통해 300개가 넘는 우물이 존재함을 확인했다.

 

이 중 30개를 1차 선별한 이후 지난 16일 시 향토문화유산 심의위원회의를 통해 정해마을, 덕천 가정마을, 산외 여우치 빈시암, 산외 외목마을(일명 선녀 약수) 우물 4곳을 시 관리대상 우물로 지정했다.

 

정해마을 우물은 시암바다라는 뜻으로, 정읍사문화제 채수의식이 치러지고 있고, 덕천 가정마을 우물은 동학농민혁명 당시 동학농민군이 마신 우물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산외 여우치 빈시암은 동진강의 발원지라는 점, 산외 외목마을 우물은 선녀들이 내려와서 목욕을 했다는 전설인 일명 선녀약수로 널리 알려졌으며 약수의 효능을 높이 평가받았다. 또한 바로 옆 마을인 내목마을의 솟대가 세워지는 과정에 대한 가치도 더해졌다.

 

시 관계자는 전국 시·군 중 유일하게 지역 명칭에 우물 정자가 들어가는 정읍의 상징을 보존해 우물이 가진 역사와 특징을 알리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