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익표, 공천두고 지도부 내분설에 "민주 정당서 여러 의견 나오는 건 자연스러운 일"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25 [14:20]

홍익표, 공천두고 지도부 내분설에 "민주 정당서 여러 의견 나오는 건 자연스러운 일"

장서연 | 입력 : 2024/02/25 [14:20]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25일 "일부 언론에서 선정적 제목으로 우리당 공천에 마치 큰 갈등과 내분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재명 대표와의 불화설과 관련해 직접 진화에 나섰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와 저를 비롯한 우리당 지도부는 모든 현안에 대해 원활하게 소통하며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언론에서 선정적인 제목으로, 우리 당의 공천에 마치 큰 갈등과 내분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적으로 운영되는 정당에서 주요 사안에 대해 여러 의견이 제시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우리 당 또한 제기된 문제에 대해 당 지도부가 열린 태도와 상대에 대한 존중을 기반으로 원칙과 기준에 따라 해결 방안을 마련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노력이 민주당을 하나로 단결시키고 국민의 뜻을 받드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 대표와 저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 모두는 윤 정권 심판과 민주주의, 민생 회복이라는 이번 총선의 의미와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있으며, 국민과 함께 총선에서 승리해야한다는 뜻을 굳건히 함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내 공천 파동이 계속되는 가운데, 당 지도부에서도 공천 과정을 둘러싼 엇박자가 감지되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최근 불공정 여론조사 논란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한 데 이어, 강성 친명인사인 김우영 강원도당위원장의 서울 은평을 경선 방침을 공개 지적했다.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공천 심사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는 상황서 홍 원내대표가 연일 제동을 걸자 공천 파동이 지도부 내분으로 번지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채꽃 피어난 담양의 비밀 정원을 발견하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