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19 중증·응급환자, 대형병원 즉시 이송… “의료공백 최소화”

소방청, 의료계 집단행동 대비 ‘119구급활동 대책’ 발표
준비-초기-장기 단계별 대응 방안 마련…센터 인력 증원·장비 보강도

이창조 기자 | 기사입력 2024/02/20 [16:04]

119 중증·응급환자, 대형병원 즉시 이송… “의료공백 최소화”

소방청, 의료계 집단행동 대비 ‘119구급활동 대책’ 발표
준비-초기-장기 단계별 대응 방안 마련…센터 인력 증원·장비 보강도

이창조 기자 | 입력 : 2024/02/20 [16:04]

정부가 의료계 집단행동에 대비하기 위한 준비-초기-장기 단계별 방안을 마련, 특히 응급환자 이송 지연이 발생할 경우 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직접 병원을 선정토록 해 대응하기로 했다.

 

소방청은 지난 19일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의료계의 집단행동에 대비해 응급환자 이송에 차질이 없도록 관련 부처와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하고 이와 관련된 119구급활동 대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소방청은 설 연휴 직후 집단행동이 본격화하기 전 의료계 동향 파악을 위해 보건복지부 등 관계 유관기관과 정보를 공유하고 시도소방본부에 지자체별 관내 의료기관 동향을 파악토록 지시했으며 지자체별 비상진료대책 수립 때 적극 협조하도록 했다.

 

지난 19일에는 전국 소방본부장 긴급 영상회의를 열어 ▲집단행동 발생 시 단계별(준비-초기-장기) 조치사항 ▲병원선정 및 긴급환자 발생 시 이송 방안 ▲119응급의료 상담 콜 폭주에 대비하기 위해 구급상황관리센터 인력 증원 및 장비 보강 방안을 논의했다.

 

▲ 소방청 페이스북 카드뉴스  ©



먼저, 소방청을 비롯한 전국의 시도 소방본부는 병원 안내 등 신고 폭주에 대비해 신고 접수대와 상담 인력을 보강할 계획이다.

 

현장에서는 생명이 위급한 환자를 중심으로 이송하되 응급환자 이송 지연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이송병원을 선정한다. 중증·응급환자는 권역응급의료센터 등 대형병원으로, 경증·비응급환자는 지역 응급의료기관이나 인근 병·의원으로 이송하기로 했다.

 

각 시도 소방본부는 관내 진료가능 의료기관을 파악해 홈페이지 게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안내할 계획이다.

 

소방청은 집단행동 대비 신고 폭주로 인한 응급환자 이송 지연 문제를 막기 위해 비응급환자의 경우 119신고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남화영 소방청장은 “의료공백 등으로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전국의 시도 소방본부에서도 상담인력과 신고접수대를 즉시 보강하고 국민도 비응급 신고 자제에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