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통문화 전시·장터 함께 즐기세요”… ‘오늘전통’ 축제 7일 개막

문체부, 문화역서울284에서 25일까지…김연아·수지 함께 개발한 현대한복 전시

이창조 기자 | 기사입력 2024/02/06 [16:31]

“전통문화 전시·장터 함께 즐기세요”… ‘오늘전통’ 축제 7일 개막

문체부, 문화역서울284에서 25일까지…김연아·수지 함께 개발한 현대한복 전시

이창조 기자 | 입력 : 2024/02/06 [16:31]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함께 7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에서 ‘2024 전통생활문화축제, 오늘전통’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올해로 2회째인 ‘오늘전통’은 전통문화가 오늘을 사는 세대가 즐기는 문화가 될 수 있도록 다채로운 전시와 장터, 전통놀이 등을 선보이는 행사다.

 

올해는 ‘설날의 다정한 이야기, 정월의 정겨운 풍경’을 주제로 장응복 공간 연출가와 협업해 특별한 공간을 선보인다.

 

▲ 전시한복. (사진=문화체육관광부)  ©



먼저 문화역서울284의 중앙홀을 새해 시작과 함께 행복과 소망을 기원하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전통문화 소재와 형태, 구조를 활용해 기하학적 형태로 집의 분위기를 연출했다.

 

1·2등 대합실은 집의 연계 공간인 방으로 구성했다. 이곳에서는 전통생활문화의 가치를 보여주는 콘텐츠와 창작자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체험 공간 쌩쌩마당에서는 전통놀이 관련 아카이브와 함께 윷놀이와 딱지치기, 연날리기 등 다양한 전통놀이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별별장터에서는 청년 창업기업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전통문화가 융합된 다양한 문화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한복 전시 ‘오늘한복: 만고상청’에서는 조선시대 혼례복과 외출복부터 김연아와 수지 등이 한복 기업과 함께 개발한 현대한복을 만나볼 수 있다.

 

7일 개막식에서는 ‘한지문화상품개발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도 진행된다. 문체부 장관상은 반려동물 한지수의 ‘려행보’를 출품한 고소미 작가가 받는다. 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상에는 조명 ‘벌룬’(김재진)과 장신구 ‘수묵산수반지’(악티크) 등 최우수상 2개 팀을 포함한 총 14개 팀이 선정됐다.

 

전병극 1차관은 “이번 행사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새해 시작과 함께 오늘 전통을 직접 경험하고 과거부터 이어온 우리 전통을 이 시대를 살아가는 대중들도 충분히 공감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www.kcdf.kr)과 문화역서울284 누리집(www.seoul284.org)에서 확인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