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여수해경, 여자만 해상 준설부선 침수 인명피해 없어

1161톤급 준설 부선 원인 미상으로 선미 침수, 다행히 인명피해 없어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3/12/02 [08:46]

여수해경, 여자만 해상 준설부선 침수 인명피해 없어

1161톤급 준설 부선 원인 미상으로 선미 침수, 다행히 인명피해 없어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3/12/02 [08:46]

[플러스코리아=윤진성 기자]여수해양경찰서는 여수 여자만 앞 해상에서 준설 부선(바지선) 선미부분이 침수되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 및 해양오염은 없었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2일 새벽 046분께 여수시 대여자도 남쪽 약 7.4km 해상에서1161톤급 준설 부선 A(승선원 1)에 침수가 발생했다고 신고 접수됐다.

 

 

여수해경은 신고접수 후 경비함정과 구조대를 급파, 현장 도착 직후 승선원 1안전상태 이상 없음을 확인하였으며, 부선 A호에는 모래, , 조개껍질 등이 적재된 상태로 선미 부분이 침수된 것을 확인했다.

 

해경은 해양오염 대비 연료밸브 및 에어벤트를 봉쇄하고 오일펜스를 설치하여 만일에 사태에 대비하였고, 구조대 수중 확인 결과 부선 선미 부분이 뻘에 닿은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부선 A호의 적재물 이적 작업을 위해 다른 예인선과 부선을 선박회사에서동원하였으며, 사고 현장에 도착하는 대로 이적 작업을 진행 예정이며, 선체 부상 시 배수 작업과 함께 안전지대로 이동시킬 예정이다.

 

부선 A호는 순천 화포 해역 일원 갯벌생태계 복원에 동원된 준설 부선으로 여자만 일원에 투묘 중 원인 미상으로 선미 침수가 발생하였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사고 조치를 마무리 하는 대로 선박관계자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