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읍시, 2024년 취약계층 420명에 일자리 제공...올해보다 30명 늘어

- 12월 4일부터 8일까지 1단계 일자리사업 참여자 모집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3/11/30 [18:13]

정읍시, 2024년 취약계층 420명에 일자리 제공...올해보다 30명 늘어

- 12월 4일부터 8일까지 1단계 일자리사업 참여자 모집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3/11/30 [18:13]

[플러스코리아=이미란 기자]정읍시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확대 제공한다.

 

시는 2024년도 정읍형 상생일자리사업에 208000만원을 투입해 취약계층 420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정읍형 상생일자리 사업은 지역 실정에 맞는 맞춤형 공공일자리를 발굴해 취업 취약 계층에게 한시적으로 일자리를 제공해 생계안정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2024년도는 총 3단계로 나눠 단계별 140명씩 총 420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124일부터 8일까지 20241단계 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1단계는 내년 18일부터 412일까지 진행된다.

 

선발될 경우 60세 이하는 주 30시간, 61세 이상은 주 15시간 근무하게 된다. 시급은 9860원이며, 하루 5000원의 부대 경비를 추가로 지급한다. 나이에 따라 4대 보험이 의무 가입된다.

 

모집 대상자는 사업개시일 기준(2024. 1. 8.) 18세 이상 69세 이하 시민으로 가구소득과 부양가족 수, 참여 횟수, 재산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발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주소지 읍·면사무소 또는 동주민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학수 시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업 취약계층의 생계안정에 기여할 수 있는 지역 일자리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시는 올해 상생일자리 사업을 통해 총 390여명의 취약계층에 일자리를 제공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