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하태경 "총선 종로 출마"…국힘 지도부 "상의없어 당황"

??? | 기사입력 2023/11/28 [12:10]

하태경 "총선 종로 출마"…국힘 지도부 "상의없어 당황"

??? | 입력 : 2023/11/28 [12:10]

내년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 출마를 선언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자신의 출마선언 이후 종로가 험지가 아니라는 당내 일각의 시선에 대해 "원희룡 국토교통부·한동훈 법무부 장관 출마설이 나올 때는 종로가 험지고, 하태경이 나오면 험지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그러면서 "원래 종로에 원희룡·한동훈 법무부 장관 출마설이 나왔다.그때는 당내에서 종로가 험지라는 데 이견이 아무도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종로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영남 정당이 아닌 수도권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는데 종로 사수 없이는 수도권 정당이 될 수 없다"며 "종로는 사실 우리 당에 굉장히 어려운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당 지도부는 하 의원이 사전에 상의하거나 협의한 적 없다며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아울러 지도부는 하 의원이 현재 현역 의원이 있는 지역구를 임의로 험지로 평가하고 일방적으로 출마 선언을 한 점도 지적하고 있다.

종로 지역구 현역인 최재형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한 장관 종로구 출마설에 이어 3선 중진인 하 의원이 종로구 출마를 선언했다"며 "역시 종로구는 정치 1번지가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종로구를 지켜내는 것이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중요하다. 누구나 꿈꾸지만 쉽게 다가설 수 없는 것이 종로구이고 종로 구민의 마음"이라며 "정치 1번지 종로구를 지켜내기 위해 열심히 준비해온 만큼 내년 총선에 임하는 각오를 더욱 굳건히 하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지난 보선을 통해 탈환한 종로를 험지로 볼 수 없다는 반박도 나온다. 이에 대해 하 의원은 "종로는 보선을 빼고 세 번에 걸쳐 민주당이 차지한 지역이라 험지이자 격전지"라며 "지난 보선은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없는 특수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원본 기사 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