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탈리아, 엑스포 유치 사실상 포기?…이탈리아 멜로니 총리, 파리총회 불참

??? | 기사입력 2023/11/28 [12:49]

이탈리아, 엑스포 유치 사실상 포기?…이탈리아 멜로니 총리, 파리총회 불참

??? | 입력 : 2023/11/28 [12:49]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가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를 결정하는 파리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불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탈리아 로마는 2030엑스포 유치전에서 한국(부산)의 경쟁 상대다.

대한민국 부산,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와 맞붙은 이탈리아 로마의 선정 가능성이 작아지면서 로마에 남는 것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이탈리아 일간지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외신들은 개최지 투표를 하루 앞둔 27일 "멜로니 총리는 엑스포 개최지가 결정되는 내일 프랑스 파리에 가지 않고 로마에 남아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멜로니 총리는 28일 오전 9시 총리 관저인 로마 키지궁에서 노조 대표들과 만난다.

이탈리아 정부 대표로 멜로니 총리 대신 마리아 트리포디 외무부 차관이 파리 BIE 총회에 참석한다. 멜로니 총리와 마찬가지로 로마가 속한 라치오주의 프란체스코 로카 주지사도 불참하고, 로베르타 안젤릴리 부지사가 대신 파리에 갈 예정이다.

3개 도시가 맞붙은 2030 엑스포 유치 경쟁에서 로마의 선정 가능성이 크게 줄어들자 멜로니 총리와 로카 주지사가 유치 실패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기 위해 불참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멜로니 총리는 지난 6월 파리에서 열린 BIE 총회에 4차 경쟁 프레젠테이션(PT)의 마지막 연사로 무대에 올라 로마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할 정도로 엑스포 유치에 의지를 보여왔다. 다소 유치전에 늦게 뛰어들었지만, 1차 투표에서 60표를 확보해 사우디에 이은 2위로 결선 투표를 가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한국이 기업인들을 중심으로 유치전에 적극적으로 나섰고 최근 몇 달 새 지지표를 빠르게 확대해 나가면서 이탈리아 내부에서도 분위기가 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탈리아 로마는 2030 엑스포 유치전에서 한국(부산)의 경쟁 상대다. 결선 투표로 갈 경우 사우디(리야드)와의 최종 표결에서 우리가 손을 잡아야 할 잠재적 협력 대상이기도 하다.

이탈리아는 미국, 브라질, 슬로베니아, 아이티, 아프리카 국가 상당수의 지지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프랑스를 제외한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지난 1년간 사우디 지지를 공개적으로 언급해왔던 이스라엘도 최근 이탈리아 지지로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전해진다.

유치전에서 후발주자로 꼽히는 이탈리아는 미국, 브라질, 슬로베니아, 아이티, 그리고 아프리카 국가 상당수의 지지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프랑스를 제외한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한편 2030 엑스포 개최지 투표는 현지시간으로 28일 오후 3시30분, 한국시간으로 오후 11시30분경 시작될 예정이다. 1차 투표에서 182개 회원국 중 3분의 2 이상을 득표한 도시가 나오면 바로 개최지로 확정된다. 1차 투표에서 개최지가 결정되지 않을 경우 가장 적은 표를 받은 1곳이 탈락하고, 나머지 2개 도시가 결선 투표를 다시 진행하게 된다.


원본 기사 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