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민 10명 중 6명 "윤 대통령, 김건희 특검 거부권 행사하면 안돼"

TK 제외 전국 "거부권 행사하면 안돼"

??? | 기사입력 2023/11/28 [13:19]

국민 10명 중 6명 "윤 대통령, 김건희 특검 거부권 행사하면 안돼"

TK 제외 전국 "거부권 행사하면 안돼"

??? | 입력 : 2023/11/28 [13:19]

(그래픽=뉴스토마토 참조)

국민 10명 중 6명은 윤석열 대통령이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한 특검(특별검사)법이 국회를 통과했을 경우 "거부권을 행사해서는 안 된다"고 응답했다.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응답은 30%도 채 되지 않았다.

민주당은 현재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과 대장동 50억 클럽 논란과 관련해 쌍특검법을 추진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정치권은 김건희 특검법에 대한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28일 <뉴스토마토>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이틀간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선거 및 사회현안 111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0.8%는 김건희 여사 특검법이 국회를 통과했을 경우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하는지 묻는 질문에 "거부권을 행사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반면 29.5%는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잘 모르겠다며 응답을 유보한 층은 9.7%였다

열령별로 보면 60대와 70대 이상을 제외하고 모든 세대에서 윤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 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면 안 된다"는 응답이 높았다. 30대와 40대에선 거부권 행사 반대 의견이 70%를 상회했다.

20대 거부권 행사 13.1% 대 거부권 반대 69.2%, 30대 거부권 행사 18.8% 대 거부권 반대 74.0%, 40대 거부권 행사 21.6% 대 거부권 반대 74.9%, 50대 거부권 행사 27.2% 대 거부권 반대 64.8%였다. 반면 60대 거부권 행사 44.7% 대 거부권 반대 42.8%, 70대 이상 거부권 행사 53.8% 대 거부권 반대 36.0%로 나왔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TK)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에서 김건희 특검법에 대한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보수진영의 강세지역인 부산·울산·경남(PK)에서조차 절반 이상이 "거부권을 행사해선 안 된다"고 했다.

서울 거부권 행사 28.3% 대 거부권 반대 63.2%, 경기·인천 거부권 행사 26.2% 대 거부권 반대 62.2%, 대전·충청·세종 거부권 행사 31.2% 대 거부권 반대 59.7%, 광주·전라 거부권 행사 18.4% 대 거부권 반대 74.6%, 부산·울산·경남 거부권 행사 33.8% 대 거부권 반대 56.3%, 강원·제주 거부권 행사 23.0% 대 거부권 반대 74.7%였다. 반면 대구·경북에서 거부권 행사 48.4% 대 거부권 반대 39.8%로 나왔다.

정치성향별로 보면 민심의 바로미터인 중도층에서도 60% 이상이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반대했다. 중도층 거부권 행사 20.1% 대 거부권 반대 66.2%였다. 보수층 거부권 행사 57.4% 대 거부권 반대 31.0%, 진보층 거부권 행사 12.0% 대 거부권 반대 84.0%로 나왔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국민의힘 지지층 거부권 행사 66.3% 대 거부권 반대 20.7%, 민주당 지지층 거부권 행사 5.5% 대 거부권 반대 91.1%였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ARS(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입니다. 표본조사 완료 수는 1013명이며, 응답률은 6.6%로 집계됐다. 올해 10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산출했고 셀가중을 적용했다. 그 밖의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원본 기사 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