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민의힘 혁신위원 4명 사의 표명

??? | 기사입력 2023/11/24 [18:44]

국민의힘 혁신위원 4명 사의 표명

??? | 입력 : 2023/11/24 [18:44]

국민의힘 혁신위원회에서 활동 중인 혁신위원 4명이 사퇴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식 임기까지 한 달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인요한 위원장이 이끄는 혁신위는 중대한 갈림길에 서게 됐다.

24일 혁신위 관계자에 따르면 박소연·이젬마·임장미·최안나 등 외부에서 영입된 혁신위원 4명은 지난 23일 혁신위 회의에서 당의 지도부와 중진, 친윤(친윤석열) 의원들에 대한 희생을 이번 주에 정식으로 의결해 최고위에 송부하자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자 사의를 표했다.

혁신위가 혁신안으로 의결을 추진하는 희생은 내년 총선에서 수도권 등 험지에 출마하거나 불출마를 선언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김경진 혁신위원은 23일 브리핑에서 "인요한 위원장이 중진, 지도부, 대통령과 가까운 분이라고 표현한 분들에 대해서 오늘 혁신안건으로 의결을 해 최고위에 송부할 것이지, 아니면 다음 주에 송부할 것인지 위원들 사이 뜨거운 토론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단 한주 시간 더 주고, 다음 주 정식으로 의결해 최고위로 송부하자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는 사의를 표한 4명의 혁신위원 의사와 배치되는 결정이다.

4명의 혁신위원이 사퇴를 결정한 데는 이날 회의에서 김 위원의 발언이 결정적이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현재 박소연 위원은 서울아산병원 소아치과 임상조교수, 이젬마 위원은 경희대 국제대학 교수, 임장미 위원은 마이펫플러스 대표, 최안나 위원은 세종대 행정학과 교수를 역임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지난 10·11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를 계기로 혁신위를 출범시키고 지난달 23일 인요한 연세대 의대 교수를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이어 같은 달 26일 인 위원장은 박성중 의원을 비롯해 김경진·오신환 전 의원 등 12명의 혁신위원을 임명했다.

인요한 혁신위는 잇따라 제시한 혁신안에도 당 지도부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아 동력이 떨어지는 모양새다. 게다가 혁신위원 4명이 사퇴 의사를 밝혀 힘든 상황에 내몰릴 것으로 보인다. 혁신위의 공식 임기는 오는 12월 24일까지다.


원본 기사 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