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도, 추석 앞두고 건전한 농산물 유통체계 확립

27일까지 제수·선물용품 등 663개 품목 원산지표시 단속 - - 거짓·혼동·미 표시와 거래 증빙자료 비치 등 집중 -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3/09/25 [08:58]

전남도, 추석 앞두고 건전한 농산물 유통체계 확립

27일까지 제수·선물용품 등 663개 품목 원산지표시 단속 - - 거짓·혼동·미 표시와 거래 증빙자료 비치 등 집중 -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3/09/25 [08:58]

[플러스코리아타임즈 = 윤진성 기자]전라남도가 추석을 맞아 도민이 안심하고 제수용품이나 선물용품을 구입하도록 27일까지 농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 지도·단속에 나선다.

 

이번 원산지 표시 특별단속은 22개 시군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합동으로 이뤄진다소비자가 많이 찾는 농산물·농산가공품 등 판매업소 및 유통업소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사과··소고기·돼지고기··대추·잣 등 추석 성수품을 집중 단속한다.

 

주요 단속 내용은 원산지 거짓표시나 미표시혼동표시원산지 기재 영수증·거래 증빙자료 비치 여부다.

 

단속 결과 가벼운 위반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 조치하고중대한 위반사항은 관련법에 따라 고발 또는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를 하게 된다.

 

원산지 거짓표시 적발 시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되며원산지 미표시의 경우 1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최근 처벌 강도가 약하다는 점을 노려 수입품목에 원산지 미표시 빈도가 급증하고 있어 이번 단속에서 집중 점검하고 있다.

 

강성일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도민과 귀성객이 안심하고 제수용품이나 선물용품을 구매하도록 원산지표시 지도 및 단속에 나서 농산물의 건전한 유통체계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