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현철 국정개입 폭로 및 김영삼 전 대통령 주치의, 네이버 고소

성의학 자료를 외설물이라고 파기하다니….”“유해한 게시글에 적법한 절차를 거쳐 조치한 것.”

신종철기자 | 기사입력 2023/06/01 [23:50]

김현철 국정개입 폭로 및 김영삼 전 대통령 주치의, 네이버 고소

성의학 자료를 외설물이라고 파기하다니….”“유해한 게시글에 적법한 절차를 거쳐 조치한 것.”

신종철기자 | 입력 : 2023/06/01 [23:50]

 네이버 밴드 화면. 네이버 캡처

 

[서울=+코리아타임즈/신종철기자]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의 국정개입 의혹을 폭로했던 비뇨기과 원장 박경식 씨가 네이버를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자신이 학술적 목적으로 저장한 자료를 네이버가 일방적으로 파기했다는 이유에서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재 서울 송파구에서 비뇨기과의원을 운영하고 있는 박 씨는 지난달 경기 분당경찰서에 네이버를 업무·권리행사방해로 고소했다. 박 씨는 학술적 목적으로 네이버 밴드에 보관했던 성의학 관련 자료와 회고록 집필을 위해 수집한 문헌들이 외설물 또는 청소년 유해콘텐츠라는 이유로 폐기됐고, 네이버가 계정 이용을 정지했다고 주장했다. 박 씨는 “네이버 밴드 이용 정지로 서울시 의사회, 송파구 의사회, 대한비뇨의학과 회원으로서의 업무수행에 상당한 지장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소장 제보자 제공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주치의를 지내 현직 의사가 네이버를 업무·권리행사 방해로 고소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박경식 박경식남성비뇨의학과 원장은 +코리아타임즈에 보낸 제보를 통해 자신이 수년 전 '네이버 밴드'에 비공개로 개설한 '예술', '돌아보니' 계정에 대한 이용을 정지하고 자료를 삭제·폐기한 네이버를 경기도 분당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고소장에서 해당 밴드가 환자 진료 및 세미나 등에 이용하기 위해 모아둔 성 의학 관련 자료와 회고록 집필을 위해 십여 년간 수집한 중국, 일본, 대한민국 현대사 관련 논문·문헌들을 보관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네이버는 타인에 노출될 우려가 전무한 밴드를 외설물이나 청소년 유해 콘텐츠라는 이유로 두 밴드에 대해 계정 이용 정지와 더불어 해당 자료를 삭제·폐기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밴드에 보관 중이던 자료를 복구한 뒤 탈퇴할 수 있도록 네이버가 계정 이용 정지를 해제해주든가 삭제된 자료를 반환해 달라고 여러 차례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네이버는 해당 밴드가 '청소년 유해 콘텐츠'로 판단돼 이용을 정지시키고 자료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네이버 관계자는 "법무 검토를 거친 결과 해당 밴드가 청소년 유해 콘텐츠라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박 원장은 코리아타임즈와 통화에서 "AI의 실수에 따른 자료 파손과 반환 불가 사실을 감추기 위해 불법 운운하는 것으로 의심된다"며 "환자 진료와 저술 활동에 차질을 발생케 함은 물론, 도를 넘는 개인의 사생활 자유를 침해하는 네이버의 행위를 엄정 수사하고 처벌해주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 원장은 YS 재임 시절 주치의로 일했고 YS의 차남 김현철 씨와 의료기기 제조업체 메디슨 관련 비리 의혹을 제기한 인물로도 유명하다. 의혹 제기 과정에서 유출된 비디오테이프가 실마리가 돼 현철 씨가 YTN 사장 선임에 개입한 혐의 등이 드러나기도 했다.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팔영산이 품은 사찰, 고흥 능가사 템플스테이
1/23
연재
광고